코로나 백신 제조사, ‘부작용 면책’ 요구… “책임 못 져”
코로나 백신 제조사, ‘부작용 면책’ 요구… “책임 못 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원 질병관리청 역학조사분석단장이 2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및 확진 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이상원 질병관리청 역학조사분석단장이 2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및 확진 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정부 “우려 없게 대처할 것”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해외 제약업체들이 모든 국가에 대해 ‘부작용 면책’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우리 정부는 “우려가 없도록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3일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통해 “글로벌 제약사들의 면책 요구가 있었다”며 “이런 면책요구는 우리나라뿐만이 아니라 모든 국가들에게 공동적으로 요청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단장은 “질병관리청(질병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백신의 유효성과 안전성 확보를 위한 절차를 마련해 가능한 좋은 협상을 통해 이에 대한 우려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제약사들의 면책요구 수용에 대한 어떤 어려움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그는 “보통 백신이 완성되기까지는 10년 이상의 시간이 걸린다”며 “개발보다 이를 검증하는 데 시간이 더 필요한데 지금은 이 기간이 1년으로 단축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장기간에 걸쳐 검증된 백신보다는 유효성과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많을 수밖에 없다”며 “백신 승인과 관련된 사항은 식약처에서 심의하고 있다. 질병청도 식약처와 협조해 정밀하면서도 신속한 절차를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우선순위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감염취약계층과 의료진이 우선 접종 대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