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포토] 한가로운 ‘고니’
[천지포토] 한가로운 ‘고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수능일인 3일 오후 광주시 광산구로 가는 도로 옆 영산강 물줄기가 흐르는 습지에 ‘고니’떼가 모여 한가롭게 노닐고 있다. ⓒ천지일보 2020.12.3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수능일인 3일 오후 광주시 첨단 보훈병원에서 광산구로 통하는 도로 옆 영산강 물줄기가 흐르는 습지에 백조라고 불리는 ‘고니’ 떼가 모여 한가롭게 노닐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