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확진 여파… 박명수 밀접접촉
이찬원 확진 여파… 박명수 밀접접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명수 이찬원(출처: 박명수, 이찬원 인스타그램)
박명수 이찬원(출처: 박명수, 이찬원 인스타그램)

박명수 밀접접촉… 이찬원 확진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방송인 박명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찬원과 밀접접촉을 해 검사를 받았다.

박명수는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격리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박명수는 3일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불참하게 됐다.

이날 박명수의 빈자리를 대신해 정다은 아나운서는 “오늘은 정다은이 진행하는 ‘라디오쇼’다”면서 “박명수 씨가 무증상 확진자와 함께 녹화를 해서 검사를 받으러 가셨다. 박명수씨가 센 척을 해도 마음이 여리다. 현재 마음 졸이고 계실 텐데 얼른 돌아와서 함께 하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이찬원의 매니지먼트를 대행하는 뉴에라프로젝트는 “이찬원 님이 12월 3일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즉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찬원 관계인들 역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일부는 이미 검사를 완료하고 자가격리 중”이라며 “즉시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충분히 안전한 상황이 확보될 때까지 방역당국의 지침을 따라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티스트 관리에서 부족했던 점에 대해 매니지먼트 담당자로서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