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뚫은 수입차, 11월 최대 판매 기록… 연간 최다 판매도 기대
코로나 뚫은 수입차, 11월 최대 판매 기록… 연간 최다 판매도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츠 더 뉴 E클래스. (제공: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천지일보DB
벤츠 더 뉴 E클래스. (제공: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천지일보DB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수입차 시장이 지난달 올해 최대 판매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올해 연간 판매량이 역대 최대 판매량인 26만대를 넘어설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3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11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는 전년 동기(2만 5514대) 대비 7.5% 증가한 2만 7436대를 기록했다. 전월(2만 4257대) 대비로는 13.1% 증가했다. 이는 올해 들어 월별 최대 판매 기록이다.

올해 1~11월 누적 판매대수는 24만 3440대로 전년 동기(21만 4708대)보다 13.4% 성장했다. 역대 연간 최대 판매량은 2018년의 26만 705대로 올해 11월까지 판매대수와 비교하면 1만 7265대 차이다. 올해 1~11월 월평균대수는 2만 2130대 수준으로 12월 월평균대수만 판매해도 충분히 역대 최대 판매 기록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11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가 7186대로 가장 많이 팔렸으며 BMW가 5551대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아우디(2906대), 폭스바겐(2677대), 볼보(1267대)가 3~5위를 기록했다.

6~15위는 쉐보레(1067대), 지프(975대), 렉서스(951대), 미니(940대), 토요타(623대), 포드(603대), 랜드로버(550대), 포르쉐(522대), 링컨(462대), 혼다(413대) 등의 순이다. 이어 푸조(276대), 캐딜락(160대), 재규어(138대), 마세라티(76대), 시트로엥(27대), 람보르기니(26대), 벤틀리(25대), 롤스로이스(15대) 등이 뒤를 이었다.

11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E250(1479대),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1292대), 메르세데스-벤츠 E350 4MATIC(1068대) 순이었다.

국가별로는 유럽 2만 2182대(80.8%), 미국 3267대(11.9%), 일본 1987대(7.2%)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가솔린 1만 2950대(47.2%), 하이브리드 7981대(29.1%), 디젤 6274대(22.9%), 전기 231대(0.8%) 순이었다.

임한규 KAIDA 부회장은 “11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은 다양한 신차, 물량확보 및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 등으로 전월 대비 증가했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12-03 14:28:20
코로나19로 인해 힘들어진 곳은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지 대기업은 그게 타격이 없는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