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코로나 확진 수능시험감독관 밀접접촉자, 전원 교체… 18명 검사 중
대전 코로나 확진 수능시험감독관 밀접접촉자, 전원 교체… 18명 검사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이 1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험장학교를 점검하기 위해 대전송촌고등학교를 방문, 수능 시행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안전한 수능 시험장학교 조성을 당부하고 있다. (제공: 대전교육청) ⓒ천지일보 2020.12.3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이 1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험장학교를 점검하기 위해 대전송촌고등학교를 방문, 수능 시행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안전한 수능 시험장학교 조성을 당부하고 있다. (제공: 대전교육청) ⓒ천지일보 2020.12.3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지역의 한 수능시험감독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으로 비상이 걸렸다. 해당 교원과 접촉한 교직원 18명은 현재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 중이다.

대전 A고등학교 교원의 자녀가 코로나19 임상증상이 발현되어 2일 오후 선별진료소에서 동반 진단검사를 한 결과, 해당 교원(#512)과 자녀(#513)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해당학교는 2일 오후 11시경 방역소독을 완료했다.

대전교육청은 확진된 교원이 수능 시험 감독관으로 확인됨에 따라 학교 교직원 중 밀접접촉한 교직원에 대해 예비 감독관으로 전원 교체하여 수능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조치했다고 3일 0시 30분경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정상적으로 운영되도록 시험장 내 방역을 더욱 강화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