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발 쥐’ 논란, 지목된 프랜차이즈 어디?
‘족발 쥐’ 논란, 지목된 프랜차이즈 어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MBC)
(출처: MBC)

‘족발 쥐’ 논란, 지목된 프랜차이즈 어디?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한 프랜차이즈 족발집 배달 음식에서 쥐가 발견됐다는 주장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1일 MBC ‘뉴스데스크’는 서울 시내 한 사무실의 직장인들이 야식으로 배달시킨 족발집 반찬 용기에서 쥐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당시 화가 난 제보자가 가게에 전화해 항의했다. 하지만 사장은 배달원만 보내 음식을 회수하려 했고, 이에 직원들이 항의하자 사장이 찾아와 회식비 100만원과 병원비를 보상하겠다고 말했다.

제보자는 “저희가 돈을 바라고 그러는 게 아니라. 저희는 이틀 동안 밥도 못 먹고 굶고 있어요. 역으로 생각해보세요. 밥상에서 쥐**가 나온 거랑 똑같아요”라고 말했다.

MBC 제작진은 직접 식당을 찾았고 가게 종업원들은 CCTV 영상을 보여줬다.

하지만 가게 측은 쥐가 어떤 경로로 음식 안에 들어가게 됐는지 알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취재진이 방문했을 당시, 쥐 한 마리가 주방 바닥을 지나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본사 측은 자작극 가능성을 열어 두고 정확한 경위와 원인 분석을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족발 쥐’ 사태를 접한 네티즌들은 “해당 프랜차이즈 업체가 어디냐”며 분개하고 있다.

실제로 일부 네티즌이 지목한 한 족발 전문 프랜차이즈 업체는 접속자들이 몰려 홈페이지 접속이 마비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