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젊은층서 한류제품 인기… 패션·화장품·디저트에 관심↑
일본 젊은층서 한류제품 인기… 패션·화장품·디저트에 관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산 화장품 살펴보는 일본 여성들. (출처: 연합뉴스, 주일 한국문화원)
한국산 화장품 살펴보는 일본 여성들. (출처: 연합뉴스, 주일 한국문화원)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얼어붙은 한일관계에도 일본 젊은 여성 소비자들 사이에서 한류제품이 인기를 끄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코트라 오사카무역관에 따르면 일본의 유명 패션 상업시설인 시부야109 운영회사가 최근 만 15∼24세 여성 6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구매 선호도 조사에서 다수의 한국산 제품이 상위권에 올랐다.

한국산 제품은 조사 부문 총 8개 중 드라마·방송, 화장품·스킨케어, 패션 부문, 카페·음식 부문, 홈카페 부문 등 5개에서 상위권에 들었다.

먼저 화장품·스킨케어 부문에서 화장품 브랜드 롬앤의 립 틴트 제품이 1위에 올랐다. 이 제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계속 마스크를 써야 하는 상황에서 마스크에 묻지 않는 립스틱으로 인스타그램에서 유명세를 얻었다. 닥터자르트의 시카페어 크림은 피부 트러블 개선 효과가 높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5위를 차지했다.

패션 부문에서는 작년부터 한국에서 유행한 버킷햇이 2위로 뽑혔다. 카페·음식 부문에서는 뚱카롱(2위)과 치즈김밥(4위)이, 홈 카페 부문에서는 달고나 커피(1위)와 한국식 양념치킨(4위)이 상위권에 포함됐다.

이 제품은 모두 한국에서 처음 생겨나 소셜네트워크(SNS)를 중심으로 화제가 돼 일본으로 넘어온 것들이다. 코트라는 한류 제품이 인기를 끌면서 최근 오사카 한인타운에도 많은 인파가 몰리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가 여행 경비의 최대 50%를 지원하는 ‘고 투(Go To) 트레블 캠페인’을 시행하는 것과 맞물려 한국 화장품을 구매하고 디저트나 음식을 즐기려는 일본 젊은층의 방문이 늘어나는 추세다.

한인타운에서 한국 식품슈퍼를 운영하는 A씨는 코트라와의 인터뷰에서 “일본 젊은이들이 코로나로 한국에 갈 수 없는 상황에서 한인타운을 찾아 쇼핑하면 마치 한국 여행을 하는 느낌이라고 이야기한”고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