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내년도 인도지원 평가국서 北제외… “현장조사 불가”
유엔, 내년도 인도지원 평가국서 北제외… “현장조사 불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 대북인도지원 제재면제 기준 완화…통일부 환영 (CG)[연합뉴스TV, 연합뉴스 제공]
유엔, 대북인도지원 제재면제 기준 완화…통일부 환영 (CG)[연합뉴스TV, 연합뉴스 제공]

“인도주의 지원 활동은 내년에도 이어갈 것”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유엔이 발표한 내년도 인도주의 지원 평가 대상국에서 북한이 이례적으로 제외됐다.

2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1일(현지시간) 공개한 ‘2021년도 세계 인도주의지원 보고서(GMO, Global Humanitarian Overview 2021)’에 예년과 다르게 북한이 포함되지 않았다.

유엔은 매년 이 보고서를 통해 북한 등 인도주의 위기국가들에 대한 새해 인도주의 지원 활동계획을 알려 왔다.

앞서 지난 2019년 보고서는 ‘올해 북한의 식량 및 영양, 식수 문제 개선 등을 위해 1억 7백만 달러가 필요하다’고 평가한 바 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대변인은 “코로나19 관련 이동 금지로 북한의 인도적 상황에 대한 현장평가와 감시, 새로운 정보 검증이 불가능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다만 그는 “유엔의 기존 지침에 따라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 활동 자체는 내년에도 계속 이어갈 것”이라며 “입국이 가능해지는 대로 유엔의 해외 직원들이 북한으로 다시 돌아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