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로나19 방역 ‘초특급’ 격상… 상점·목욕탕 등 영업중단
북한, 코로나19 방역 ‘초특급’ 격상… 상점·목욕탕 등 영업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평양수지연필공장 방역작업 현장.(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평양수지연필공장이 최근 작업 현장과 설비에 대한 소독사업을 강화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사진은 평양수지연필공장 내 방역 및 소독 현장. 2020.11.24
북한 평양수지연필공장 방역작업 현장.(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평양수지연필공장이 최근 작업 현장과 설비에 대한 소독사업을 강화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사진은 평양수지연필공장 내 방역 및 소독 현장. 2020.11.24

방역 3단계 중 최고단계

최근 5천명 검사… 확진자 0명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단계를 다시 최고 수준인 ‘초특급’으로 격상하고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뉴스1에 따르면 조선중앙방송은 2일 “초특급 비상방역 조치들을 복원한 데 맞게 중앙비상방역부문에서는 비상방역 규율과 질서를 철저히 엄수하도록 강하게 대책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코로나19 여파를 계기로 ‘비상방역법’을 제정하고 감염병 전파 속도와 위험성에 따라 방역 등급을 1급·특급·초특급 세 단계로 분류했다.

초특급 단계는 지상과 해상, 공중의 모든 공간을 봉쇄하고, 모임과 학업 등을 중지하도록 하는 조치다.

이에 따라 일부 상점이나 음식점, 목욕탕 등의 영업이 중지되고 이동에도 제한이 걸렸고, 대부분 업무도 비대면 화상회의로 전환했다.

방송은 “지역별 인원 이동을 철저히 제한하고 일부 봉사단위들의 활동을 잠정중단했다”면서 “모든 단위에서 화상회의체계, 구내 방송망을 완비하며 출장 여행을 최대한 줄이고, 인원들의 불필요한 접촉과 밀집 현상을 막기 위한 조직사업을 더 면밀히 짜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월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초특급 방역조치를 취할 것을 지시했다.

북한이 또다시 초특급 방역 조치를 시행하게 된 것은 겨울철에 들어서면서 세계적인 유행이 다시 시작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세계보건기구(WHO)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에서는 지난달 25일까지 총 1만 6914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이 가운데 5천명 가량을 최근 한 달 새 검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격리 인원은 706명, 올해 누적으로는 3만 2843명으로 집계됐지만, 북한은 확진자는 한 명도 없다고 WHO에 보고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