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2020년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승인 확정
농협, 2020년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승인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월 13일 농협 창립 제59주년 기념식을 대신해 경기 이천 집중호우 피해 현장을 찾은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왼쪽에서 세번째)이 임직원들과 수해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제공: 농협) ⓒ천지일보 2020.11.30
지난 8월 13일 농협 창립 제59주년 기념식을 대신해 경기 이천 집중호우 피해 현장을 찾은 이성희 농협중앙회장(가운데)이 임직원들과 수해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제공: 농협) ⓒ천지일보 2020.12.2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농협중앙회(회장 이성희)가 지난달 30일 보건복지부로부터 2020년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승인을 획득했다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는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 공동주관으로 지역사회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사회공헌 활동을 모범적으로 실천하는 기업·기관의 공로를 인정해 인정패를 수여하는 제도다.

농협중앙회는 범농협 사회공헌 컨트롤타워 조직인 지역사회공헌부를 통해 월별 사회공헌 테마를 선정해 농·축협과 계열사를 포함한 전국의 농협과 함께 집중적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범농협의 연간 사회공헌 참여 시간은 82만 시간·참여 인원은 22만명에 이른다.

올해는 특히 국가적 위기상황인 코로나19와 수해복구 지원을 위해 임직원들이 성금모금에 두 차례 참여하고 혈액수급에 어려움이 있다는 소식에 상반기에만 2000여명의 임직원들이 헌혈에 참여했다.

또한 지난 8월 집중호우로 농업인의 피해가 막심한 상황을 고려해 수해지역 복구를 위한 ‘범농협 전국 동시 희망나눔 봉사활동’으로 제59주년 창립기념식을 대체하는 등 농업인과 국민, 농촌과 도시, 농·축협과 중앙회 임직원 모두가 협력해 ‘함께하는 100년 농협’을 구현키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이성희 농협중앙회 회장은 “전국의 농협 임직원들이 지역사회 기여를 위해 추진한 다양한 활동의 공로를 인정받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농업인·국민 모두와 함께하는 100년 농협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