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정치국회의 주재… 경제운영 질책·8차 당대회 점검
北김정은, 정치국회의 주재… 경제운영 질책·8차 당대회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 당 정치국 확대회의 주재. 북한은 김정은 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최근 경제운영 전반 실태를 비판하고 내년 1월로 예정된 제8차 당대회 준비를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0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위원장, 당 정치국 확대회의 주재. 북한은 김정은 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최근 경제운영 전반 실태를 비판하고 내년 1월로 예정된 제8차 당대회 준비를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0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지도기관들, 과학적이지 않고 형식주의 극복 못해”

당 대회 관련해서도 “일련의 편향 지적… 방향 제시”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정치국 확대 회의를 주재하고 내년 1월로 예정된 8차 당 대회 준비 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최근 경제운영 전반 실태를 강하게 질책했다는 보도가 30일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선중앙통신은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서 “경제지도기관들이 맡은 부문에 대한 지도를 환경과 조건에 맞게 과학적으로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형식주의 등을 극복하지 못하고 있는 실태에 대해 심각히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북한 노동당은 경제 사업에 대한 당적 지도를 개선하고 당면한 경제과업 집행을 위한 중요문제들을 논의한 뒤, 중요 결정들을 채택했다.

앞서 국가정보원은 지난 27일 김정은 위원장이 최근 물가 상승과 산업가동률 저하 등 경제난 속에서 거물 환전상을 처형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8차 당 대회 준비와 관련해서도 “각급 당 조직의 지도기관 사업총화와 선거, 당 대회에 보낼 대표자 선거를 위한 당회의 진행 정형, 당대회문건 준비 정형, 당 대회를 전후해 진행할 정치문화행사 준비 정형 등에서 나타난 일련의 편향을 지적하고 준비위의 중요 임무와 해당 방향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당 정치국 상무위원·위원·후보위원들과 함께 당 주요 부서 간부와 8차 당 대회 준비위원회 성원 등이 방청으로 참석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