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코로나19 백신, 3000만명분보다 더 많이 확보할 것”
정 총리 “코로나19 백신, 3000만명분보다 더 많이 확보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기자 간담회를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 상황과 관련한 방역 강화 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기자 간담회를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 상황과 관련한 방역 강화 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확보 방안, 이르면 금주 발표”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물량으로 당초 목표치인 3000만명분보다 더 많은 물량을 확보하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 간담회를 열고 “우리 정부는 필요한 양의 백신을 제때에 확보해서 공급한다고 하는 목표를 가지고 이 문제에 관해서는 많은 노력을 펼쳐왔다”며 “현재까지 확정된 것은 3000만명분을 확보한다, 거기에 조금 더 많은 물량을 확보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노력하고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래서 기본적으로 ‘코백스 퍼실러티(COVAX Facility, 세계백신공급기구)’라고 하는 데에 1000만명분을 필두로 해서 지난번 국무회의에 보고된 목표량은 3000만명분”이라며 “3000만명을 어떻게 조달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지금 질병청이 관련된 공급자들하고 지금 협의를 하고 있는 중”이라고 부연했다.

정 총리는 다만 “이 백신은 어떤 계약을 했을 때 이게 100% 공급된다고 하는 확실한 보장은 없다”며 “경우에 따라서 3상을 잘 하고 있다가도 이게 마지막 단계에서 무산될 수도 있다. 그럴 경우에는 사실은 선급금만 지급하고 백신은 공급받지 못하는 사례도 발생할 수 있는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백신을 구매하는 상대처를 한두 곳으로 정하지 않고 이렇게 분산해서 위험을 분산하는 노력도 하는 것”이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필요한 양보다 더 많은 양을 계약해서 만약의 경우에 대비할 필요도 있다. 그래서 이런 부분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가면서 공급 가능한 세계적인 백신메이커들하고 협의를 하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이 백신 물량을 최대 4400만명분까지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발표한 부분에 대해서는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민주당에서 그런 얘기를 했다고 하는 보도를 저도 봤다”며 “그게 전혀 근거 없는 말은 아닌 것 같지만 정부의 최종안은 아니다, 그래서 참고만 하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언급했다.

이에 정부는 이르면 이번 주께 백신 확보에 관한 진행 상황을 발표할 방침이다.

우리 정부의 백신 주요 공급선 중 하나인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 임상시험 결과에 우려가 나오고 있는 점에 대해선 “공급 시기 등이 지연될 수는 있겠지만 그렇게 결정적인 문제 제기가 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베이징=신화/뉴시스] 3월16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의 시노백 바이오텍에서 한 연구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샘플을 보여주고 있다.
[베이징=신화/뉴시스] 3월16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의 시노백 바이오텍에서 한 연구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샘플을 보여주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