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윙’, 언택트로 인도 시장 공략 나선다
LG전자 ‘윙’, 언택트로 인도 시장 공략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오는 30일 플립카트, 아마존 등 인도 주요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전략 스마트폰 ‘LG윙’을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제공: LG전자) ⓒ천지일보 2020.11.29
LG전자가 오는 30일 플립카트, 아마존 등 인도 주요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전략 스마트폰 ‘LG윙’을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제공: LG전자) ⓒ천지일보 2020.11.29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LG전자가 오는 30일 플립카트, 아마존 등 인도 주요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전략 스마트폰 ‘LG윙’을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LG전자는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소비자와 비대면(언택트) 접점 늘리기에 집중하는 마케팅 전략을 내세우고 있다.

LG전자는 인도 유명 인플루언서 50여명과 손잡고 ‘새로움을 탐험하세요)’ 캠페인을 실시한다. 이 캠페인은 ‘스위블 모드 활용법’ ‘짐벌모션 카메라’ 등 LG윙의 특장점을 인플루언서들이 직접 사용해보고 소개한다. 고객이 제품을 직접 만져보기 어려운 상황에서, 제품 장점을 효율적으로 전달하기 위한 마케팅 활동이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인도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약 1억 4500만 대에 달하며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시장이다.

인도 고객들은 영상 콘텐츠 소비도 활발하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컴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인도 시장에서만 매달 2억 6500만명 이상이 유튜브를 시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LG윙은 영상 콘텐츠를 즐기기에 최적의 제품이다. 메인 스크린에는 ‘6.8형 20.5:9 화면비의 노치리스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일반 스마트폰과 달리 화면에 전면 카메라 영역이 없어 영상을 시청할 때 몰입감이 극대화된다.

또 LG윙은 ‘스위블 모드’로 동영상을 시청할 때 세컨드 스크린을 한 손으로 편하게 쥐고 감상할 수 있다. LG전자는 신제품에 ‘그립 락’ 기능을 적용했다. 이 기능을 사용하면 스위블 모드로 영상을 볼 때 세컨드 스크린의 버튼이 눌리지 않는다.

LG윙은 사용자들에게 익숙한 바(Bar) 타입 스마트폰의 편의성에, 스위블 모드로 기존과 완전히 다른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더한 제품이다. 고객은 평상시에는 일반 스마트폰처럼 사용하다가 필요 시 메인 스크린을 시계방향으로 돌려 숨어 있던 세컨드 스크린과 함께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LG윙만이 가지고 있는 폼팩터의 장점을 극대화 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짐벌 모션 카메라’ 인터페이스를 적용했다. 짐벌(Gimbal)은 스마트폰이나 카메라 등으로 영상을 촬영할 때 카메라가 흔들리는 반대 방향으로 움직임을 만들어 안정적이고 부드러운 영상 촬영을 가능하게 하는 전문 장비다.

정수헌 LG전자 MC해외영업그룹장 부사장은 “인도는 전 세계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 스마트폰 시장 가운데 하나”라며 “‘LG윙의 차별화된 편의성을 앞세워 인도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