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집에서 자가치료 추진”
방역당국 “집에서 자가치료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한 27일 서울 동작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현장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이날 방역당국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는 569명으로 집계됐다. ⓒ천지일보 2020.11.2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한 27일 서울 동작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현장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이날 방역당국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는 569명으로 집계됐다. ⓒ천지일보 2020.11.27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곧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무증상·경증 환자의 ‘자가치료’가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28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자가치료와 관련해 시군구 보건소에서 모니터링, 이송을 담당하고, 권역에 있는 병상과 연결체계를 마련하는 것으로 내부 검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가치료가 외국에서는 이미 광범위하게 활용되고 있다는 점에서 병상 부족을 매일 걱정하는 우리나라 형편에도 맞을 거라는 게 방역당국 판단이다.‘

임 단장은 “가정내 전파 차단이 중요하기 때문에, 젊고 증상이 없거나 경증인 사람들로 한정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예외적으로 소아에 대해서는 보호자와 함께 자가치료를 하는 방안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