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의회, 순천만잡월드 활성화를 위한 대책 마련 촉구
순천시의회, 순천만잡월드 활성화를 위한 대책 마련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시의회 박혜정 의원. (제공: 순천시의회) ⓒ천지일보 2020.11.28
순천시의회 박혜정 의원. (제공: 순천시의회) ⓒ천지일보 2020.11.28

[천지일보 순천=김미정 기자] 순천시의회(의장 허유인)가 27일 열린 제247회 제2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순천만잡월드 운영 활성화를 위한 대책 마련을 정부와 관련 기관에 촉구했다.

촉구 결의안을 발의한 박혜정 의원은 “호남권 최대의 직업체험 시설이 될 순천만잡월드가 내년 상반기 완공 및 개관을 앞두고 있다”며 “순천만잡월드 개관의 의미는 지방의 단순한 직업체험 시설에 그치지 않고, 수도권 집중화에 따른 지역 간 불균형 완화를 위한 국가 균형발전의 관점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순천만잡월드는 지방의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지역 간 편차 없는 다양한 직업체험의 기회를 제공해 스스로 적성을 찾고 미래를 설계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미래 세대에 대한 투자와 지역 균형발전의 차원에서 보편적 교육복지의 가치를 실현하는 데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박 의원은 “재정자립도가 낮은 지방의 중소도시인 순천시의 예산만으로는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는 순천만 잡월드의 안정적인 운영이 어려운 것이 현실이므로 관계 기관의 다양한 도움과 협조가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순천시의회는 촉구안 결의를 통해 ▲정부와 전라남도는 순천만잡월드의 직업체험 및 진로 지도 프로그램, 자유학년제 및 진로체험 관련 사업 연계를 위한 국·도비 지원을 적극 검토할 것 ▲전라남도 교육청은 자유학년제 및 진로체험 관련 국비 확보 및 도내 교육지원청과 각급 학교의 순천만잡월드 방문 및 홍보에 적극 참여 및 협조할 것 ▲전남 관내 모든 시·군은 하나의 교육공동체로서 공고한 교육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자유학년제 활성화 및 순천만잡월드 체험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촉구했다.

한편 이날 본회의에서 의결된 촉구 건의안은 대통령(비서실장), 국회의장, 국무총리, 각 정당대표, 기획재정부, 교육부, 고용노동부, 전라남도, 전라남도 22개 시·군, 전라남도교육청, 전라남도 22개 시·군 교육지원청 등에 송부할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