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영국, 무역협정 대면협상 재개… 쟁점은 공정경쟁환경·어업
EU-영국, 무역협정 대면협상 재개… 쟁점은 공정경쟁환경·어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셸 바르니에 유럽연합(EU) 브렉시트 협상대표가 17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EU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영국 정부와 브렉시트 안에 대해 밝히고 있다. 이날 양측은 브렉시트안에 합의를 했다고 발표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 2019.10.17
미셸 바르니에 유럽연합(EU) 브렉시트 협상대표가 17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EU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영국 정부와 브렉시트 안에 대해 밝히고 있다. 이날 양측은 브렉시트안에 합의를 했다고 발표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 2019.10.17

[천지일보=이솜 기자] 유럽연합(EU)과 영국이 무역협정을 위해 대면협상을 재개한다.

로이터 통신과 연합뉴스에 따르며 미셸 바르니에 EU 측 수석대표는 27일(현지시간) 영국과 무역 협상을 하기 위해 런던으로 향한다.

바르니에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벨기에 규정에 따라 우리 팀과 나는 더는 격리 상태에 있지 않다”면서 대면 협상을 계속할 수 있게 돼 이날 저녁 런던으로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똑같은 중대한 차이가 지속되고 있다”며 “양측 모두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세가지 이슈에 입장 변화를 보이려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세 가지 이슈는 ▲공정경쟁환경(level playing field) ▲어업 ▲향후 분쟁 발생 시 해결 지배구조 등이다.

앞서 EU 협상팀 가운데 한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EU와 영국 간 대면 협상이 일시 중단된 바 있다.

10일(현지시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런던 다우닝가에서 열린 대국민 담화를 하고 있다. 존슨 총리는 오는 13일부터 외출금지령을 해제하고 시민들의 야외활동을 전면 허용하기로 했다. (출처: 뉴시스)
10일(현지시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런던 다우닝가에서 열린 대국민 담화를 하고 있다. 존슨 총리는 오는 13일부터 외출금지령을 해제하고 시민들의 야외활동을 전면 허용하기로 했다. (출처: 뉴시스)

영국 측 수석대표인 데이비드 프로스트 총리 유럽보좌관은 트위터를 통해 “미셸 바르니에와 그의 팀이 런던으로 와 내일 대면 협상을 재개할 수 있게 된 것을 환영한다”면서 “모두가 괜찮다는 점에서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늦었지만 합의는 여전히 가능하다. 합의가 불가능하다는 점이 명백해질 때까지는 협상을 지속할 것”이라며 합의 가능성을 열어뒀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합의 가능성을 언급했다. 존슨 총리는 “합의 가능성은 EU에 있는 우리의 친구와 파트너들에 달려있다”면서 “그들이 원한다면 완료해야 할 합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월 말 EU에서 탈퇴한 영국은 연말까지 모든 것을 브렉시트 이전 상태와 똑같이 유지하기로 했다. 이에 양측은 연말까지 무역협정을 포함한 미래관계 협상을 마무리 지어야 한다.

하지만 공정경쟁환경, 어업 등에서 이견을 보이며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경우에 따라 합의를 못 볼 경우 양측은 세계무역기구(WTO) 체제를 적용받게 된다. 이 경우 양측을 오가는 수출입 물품에 관세가 부과되고 비관세 장벽도 생기게 될 전망이다.

유럽연합(EU).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유럽연합(EU).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