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 이틀째 500명대… 지역발생 525명, 3차 유행 확산(종합)
신규 확진 이틀째 500명대… 지역발생 525명, 3차 유행 확산(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한 27일 서울 동작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현장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이날 방역당국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는 569명으로 집계됐다. ⓒ천지일보 2020.11.2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한 27일 서울 동작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현장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이날 방역당국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는 569명으로 집계됐다. ⓒ천지일보 2020.11.27

누적 확진자 총 3만 2887명, 해외유입 44명

서울 204명, 경기 117명, 경남 39명 등 확진

사망자 1명 늘어 총 516명, 위·중증 환자 77명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3차 대유행’이 본격화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또다시 500명대를 기록했다.

가족·지인간 모임, 직장, 학원, 사우나, 종교시설 등 다양한 일상적 공간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확산 속도가 급격히 빨라진 데다 수도권뿐만 아니라 비수도권에서도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당분간 확산세가 계속 불거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27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569명을 기록하면서 이틀 연속 500명대를 돌파했다. 국내 확진자는 누적 총 3만 2887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14일 이후 신규 확진자 증가 추이를 살펴보면 191명→205명→208명→222명→230명→313명→343명→363명→386명→330명→271명→349명→382명→583명→569명 등으로 300명대를 돌파한 날은 총 9일이이다. 500명대를 넘어선 날은 이틀이나 된다.

신규 확진자 569명 중 525명은 지역사회에서, 44명은 해외유입으로 발생했다.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525명)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204명, 부산 24명, 인천 21명, 광주 13명, 대전 5명, 울산 7명, 세종 3명, 경기 112명, 강원 8명, 충북 19명, 충남 31명, 전북 24명, 전남 10명, 경북 3명, 경남 38명, 제주 3명이다.

전날 누적된 국내 주요 발생 현황을 살펴보면(26일 12시 기준) 서울 강서구 댄스교습과 연관해서 지난 23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접촉자 조사 중 65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66명이다.

지표환자 포함 수강생 49명, 종사자 2명, 가족 12명, 동료 2명, 기타 1명이다.

노원구 노원구청과 연관해선 지난 24일 첫 확진자가 나온 후 14명의 감염자가 추가로 발생해 누적 총 15명이다,

서초구 사우나 집단감염에 대해선 접촉자 조사 중 9명이 추가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는 총 48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마포구 소재 교회에 대해선 접촉자 조사 중 13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확진자는 총 119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관련 확진자는 교안 83명, 교인 가족 17명, 교인 지인 12명, 교인 동료 7명이다.

경기 연천군 군부대와 관련해 지난 25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67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68명이다.

비수도권에서도 지인모임, 소모임 등 일상 공간에서 집단발병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부산·울산 장구 강습과 연관해서 접촉자 조사 중 6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확진자는 총 5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연관된 확진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부산 38명, 울산 9명, 경남 1명, 대구 2명, 경북 1명, 서울 1명, 제주 1명이다.

경남 진주시 단체연수에서 지난 24일 최초로 감염된 지표환자가 나온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5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확진자는 총 34명이다.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단란주점과 관련해 지난 23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3명이 추가로 감염돼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14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 44명의 유입추정 국가는 중국 외 아시아 국가 4명, 유럽 19명, 아메리카 20명, 아프리카 1명이다. 이들은 검역단계에서 31명, 지역사회에서 13명 확인됐다. 내국인은 13명이며, 외국인은 31명이다.

국내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증가해 누적 516명(치명률 1.57%)이다. 위·중증 환자는 77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검사 건수는 총 300만 9577건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1월 국내 첫 확진자 발생 후 약 10개월 만에 300만건대를 넘어선 셈이다. 이중 292만 53건은 음성으로 판명됐으며, 나머지 5만 6637건은 검사 결과를 대기 중이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2명으로 집계된 25일 오전 서울 동작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현장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천지일보 2020.11.2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2명으로 집계된 25일 오전 서울 동작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현장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천지일보 2020.11.26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