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위, 국정원법 개정안 상정 일단 보류… 여야 추가 협의 진행
정보위, 국정원법 개정안 상정 일단 보류… 여야 추가 협의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국방정보본부, 사이버작전사령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2020.11.2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국방정보본부, 사이버작전사령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2020.11.2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국회 정보위원회가 27일 국정원법 개정안을 전체회의에 상정하는 것을 보류하고 여야 간사 간 추가 협의를 통해 이견을 좁혀나가기로 했다.

국민의힘 정보위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야 간사 합의로 오늘 전체회의에 개정안을 상정하지 않기로 했다”며 “며칠간 더 협의해 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국정원의 대공수사권 이관 문제에 대해선 “독립된 외청으로 이관한다면 협의해볼 수 있다”며 “그런 원칙에 동의하면 가능하지만, 지금 더불어민주당이 (경찰이 아닌) 외청에 이관하는 것에 동의하지 않아 논의의 진도가 나가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민주당의 입장이 바뀐 것은 아니고, 우리 당의 입장도 바뀐 것은 아니다”며 “예산안은 오늘 심사를 완료했고, 통과시킬 계획”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국정원의 현안 보고를 받기로 했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