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안산시장, 내년도 시정 운영 방향 제시… 6개 대표 추진
윤화섭 안산시장, 내년도 시정 운영 방향 제시… 6개 대표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화섭 안산시장이 제267회 안산시의회 제2회 정례회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제공: 안산시) ⓒ천지일보 2020.11.27
윤화섭 안산시장이 제267회 안산시의회 제2회 정례회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제공: 안산시) ⓒ천지일보 2020.11.27

“위기일수록 더욱 단결해야… 민생 중심의 현장행정과 지역균형 뉴딜 사업의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

[천지일보 안산=김정자 기자] 윤화섭 안산시장이 제267회 안산시의회 제2회 정례회 시정연설을 통해 ‘시민 모두의 삶이 빛나는 안산, 살맛나는 생생도시 안산’을 위한 2021년도 시정운영 방향을 제시했다.

27일 시에 따르면 윤 시장은 전날 정례회에서 전례가 없던 코로나19의 유행으로 새로운 변화에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극복을 하자’라는 의미의 ‘부위정경(扶危定傾)’이라는 사자성어를 언급하며, 위기일수록 더욱 단결하고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산시는 올해 ▲K-방역의 모범, 안산형 방역 ▲내·외국민 모두에게 생활안정지원금 지급 ▲유럽평의회 ‘상호문화도시’ 지정 및 ‘최상위권’ 평가 ▲수소시범도시·신재생에너지 특구 지정 ▲카카오 데이터센터 유치 등의 성과를 바탕으로 시정운영 만족도 조사를 실시했다.

시정운영 만족도 조사는 한국씨엔알 여론조사업체에서 지난 5월 25일부터 6월 12일까지 각 행정복지센터앞에서 동별 인구별로 배분해서 시행했으며, 만18세 이상 안산시민으로 1000명 중 866명이 대체로 만족 681명(69.1%), 매우만족 175명(17.5%)로 86.6%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윤 시장은 내년 예산에 대해 “2021년도 예산규모는 총 1조 9081억원으로 ▲사회복지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지원 ▲교통 인프라 확대 ▲감염병과 범죄예방시책 등 시민의 행복과 안전을 위해 반드시 추진돼야 하는 사업으로 예산안을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내년 안산시정의 중점 추진 분야는 6개로 대표된다.

첫째,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생명·안전도시’는 안산형 방역체계를 견고히 하며, 특히 조두순 출소와 관련한 지역사회 안전 대책으로 이뤄져 있다.

세부적으로는 ▲흉악사범의 재범방지를 위한 보호수용제도 제정 협조 ▲법무부 등 중앙부처와 지속적 협의 ▲방범CCTV 3800여대 증설 ▲성폭력 제로 시범도시 추진을 통한 시민이 안심하고, 시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각종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둘째, ‘4차 산업혁명을 함께하는 산업혁신도시’는 ▲디지털 뉴딜 산업의 선도역할 ▲카카오 데이터센터 착공 ▲인공지능 융합연구센터 운영 지원 ▲미래형 자동차 지역특화 발전특구 지정 등 미래를 위한 첨단 산업분야 사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로 성장 동력을 확보한다.

셋째, ‘바다를 품은 수도권 최고의 문화·관광도시’는 ▲안산 산업역사박물관 개관 ▲시화호 뱃길 ‘해수호 생태체험선’ 운행 ▲대부광산 퇴적암층·동주염전 체험장 조성 ▲김홍도 테마거리 조성 ▲김홍도의 도시 조례 등 추진을 통해 특색 있는 즐거움을 제공한다.

넷째, ‘자연과 어우러지는 스마트 그린뉴딜 도시’는 ▲안산형 뉴딜사업 발굴 ▲스마트 그린산단 사업 ▲수소시범도시 조성 ▲신재생에너지 산업특구 조성 ▲친환경 이동수단 보급 확대 ▲역세권 순환버스 본격 운영 등 안산이 그린뉴딜 허브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역량을 키워나간다.

다섯째, ‘나눔이 있는 살맛나는 복지·포용도시’는 ▲어르신 시내버스 요금 무상 지원 사업 ▲취약계층 어르신 대상포진 예방접종 ▲임산부·신생아 ‘생활안전보험’ ▲여성청소년 위생용품 지원 등 모두가 누릴 수 있는 복지정책과 함께, 코로나19로 위기가정에 희망일자리를 제공해 고용과 사회 안전망을 강화한다.

마지막으로 ‘다양하고 창의적인 시민들의 참여가 가능한 소통·참여도시’는 ‘풀뿌리 지방자치’의 진정한 자치분권 실현을 위해 안산형 지역회의를 발전시키고, 지방자치법 개정과 지방행정 혁신에도 앞장선다.

윤 시장은 “앞으로도 민생 중심의 현장 행정과 지역균형 뉴딜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며 “시정의 모든 성과가 시민 여러분에게 돌아가 74만 시민 모두의 삶이 빛나는 안산, 살맛나는 생생도시 안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