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10개 기업과 3127억 규모 투자협약 체결
전남도, 10개 기업과 3127억 규모 투자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라남도가 26일 의료·전기·농업·해운물류 등 관련 10개 기업과 3127억원 규모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투자협약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각 기업에서 투자협약서에 서명하는 서면 방식으로 추진됐다. 올해 들어 10번째인 이번 투자협약은 50억원 이상을 투자키로 한 6개 기업이 포함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분양률 80%를 웃돈 나주 혁신산단에 3개 기업이 157억원을 투자하게 된다.

지엠케이㈜는 20억원을 투자해 국내와 수출용 혈액 순환기·수액 세트 등 의료기기를 생산한다. 고압 케이블 제조업체인 ㈜유성하이텍은 증가 중인 납품 물량에 대응키 위해 기존 공장 옆에 45억원의 증설 투자를 결정했다. 경기 김포에 본사를 둔 쌍용전기㈜는 전남의 에너지산업 기반을 적극 활용하기 위해 92억원을 들여 변압기 등 생산공장을 신설한다.

순천 해룡산단에 20억원을 투자할 ㈜시호는 비닐하우스와 축사 등에 ICT를 접목한 원격 자동 유지관리 설비 제조공장을 갖추고 미래 농업기술을 선점할 계획이다.

아울러 농식품과 한약재 추출액으로 각종 가공식품을 생산 중인 농업회사법인 ㈜초록앤푸드는 늘어나는 국내외 주문 물량을 제때 공급하기 위해 구례에서 장흥 바이오 산단으로 확대 이전한다.
 
또 광양항 서측 배후단지에 둥지를 틀게 될 태웅글로벌㈜, ㈜더원로지스, ㈜세양GLC 등 3개 기업은 컨테이너 수리·제조와 양질의 국제 물류 관련 서비스를 제공해 광양항이 국제적인 물류 중심기지로 발전하는 데 기여하게 된다.

배택휴 전라남도 일자리정책본부장은 “협약기업의 빠른 투자실현이 이뤄져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투자기업의 애로사항을 선제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유치업종 다변화 등 국내외 투자 동향에도 예의주시하면서 첨단기업 유치 등에 발 빠르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민선 7기 이후 643개 기업과 18조 4324억원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특히 올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10월말 기준 211개 기업과 4조 5000억원의 협약 체결을 끌어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