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후’ 이끈 이형석 부사장 승진… 30대 여성임원 발탁
LG생활건강 ‘후’ 이끈 이형석 부사장 승진… 30대 여성임원 발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생활건강이 26일 이사회를 열고 2021년도 정기 임원인사를 발표했다. 사진은 이형석 신임 부사장(왼쪽)과 장기룡 신임 전무. (제공: LG생활건강)
LG생활건강이 26일 이사회를 열고 2021년도 정기 임원인사를 발표했다. 사진은 이형석 신임 부사장(왼쪽)과 장기룡 신임 전무. (제공: LG생활건강)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LG생활건강의 럭셔리 브랜드 ‘후’를 맡고 있는 이형석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LG생활건강은 26일 이사회를 열고 부사장 승진 1명, 전무 승진 1명, 신규 임원 선임 5명을 포함한 2021년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지난 3분기에 역대 최대 매출을 올린 LG생활건강이 브랜드 ‘후’를 중심으로 선방한 중국 사업의 성과를 이번 인사에 반영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신임 부사장은 그동안 럭셔리뷰티사업부장으로서 ‘후’를 글로벌 명품 브랜드로 키우는 업무를 맡았다. 국내외 사업의 성장과 인적 자원 관리, 인재 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장기룡 상무는 전무로 승진했다.

새롭게 선임된 임원 5명 중 2명은 여성이다. 이번 인사로 LG생활건강의 여성 임원은 11명으로 늘었다.

지혜경(37) 중국디지털사업부문장은 2016년부터 4년간 변화하는 중국 디지털 사업에 발 빠르게 대응한 성과를 인정받아 상무로 발탁됐다.

한국과 미국에서 색조 연구·개발(R&D)을 총괄하고 있는 강연희(50) 색조화장품 연구소장도 상무 자리에 올랐다.

후·오휘 등의 브랜드 성장에 기여한 유영복 럭셔리크리에이티브부문장, 공병달 물류부문장, 김인철 뷰티 기획관리부문장도 상무로 승진했다.

LG생활건강은 “성과주의와 조직 내 성장 기회를 고려해 승진 인사를 실시했다”며 “전문성과 실행력을 갖춘 인재와 젊은 사업가를 신규 임원으로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