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조선수 출신 푸틴 연인, 미디어 그룹서 연봉 115억 받았다”
“체조선수 출신 푸틴 연인, 미디어 그룹서 연봉 115억 받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스크바=AP/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의 숨겨진 애인으로 알려진 전직 체조선수 알리나 카바예바(오른쪽)가 종적을 감췄다고 8일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카바예바는 지난해 4월 모스크바의 한 병원에서 쌍둥이 아들을 낳은 것으로 알려졌다.
[모스크바=AP/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의 숨겨진 애인으로 알려진 전직 체조선수 알리나 카바예바(오른쪽)가 종적을 감췄다고 8일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카바예바는 지난해 4월 모스크바의 한 병원에서 쌍둥이 아들을 낳은 것으로 알려졌다.

블라디미르 푸틴(68) 러시아 대통령의 연인으로 알려진 전직 체조선수 알리나 카바예바(37)가 언론사 회장으로 재직하며 100억원이 넘는 연봉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25일(현지시간) 카바예바가 러시아 최대 언론사인 ‘내셔널 미디어 그룹’ 회장으로서 연봉 7억 8500만 루블(약 114억 9000만원)을 받았다고 러시아 탐사보도 매체 ‘디 인사이더’를 인용해 보도했다.

카바예바의 연봉은 러시아 국영 가스기업 ‘가스프롬’ 경영진 연봉의 7배에 달하는 규모다.

지난해 러시아 국민 평균 연봉은 5000파운드(약 50만 4000루블·739만원) 이하였다고 더타임스는 지적했다.

2004년 올림픽 리듬체조 종목 금메달리스트인 카바예바는 언론계에서 일한 경험 없이 2014년 내셔널 미디어 그룹 회장으로 임명됐다. 이는 ‘푸틴의 자금책’으로 알려진 유리 코발추크가 2008년 창립한 회사다.

카바예바는 그 전에는 푸틴 대통령의 정치적 기반인 통합러시아당 소속 하원(국가두마) 의원으로도 활동했다.

카바예바는 18살이던 2001년 푸틴 대통령과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