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시 공무원 턱스크 소란에 사과한 김홍장 당진시장
‘코로나19 확산’ 시 공무원 턱스크 소란에 사과한 김홍장 당진시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홍장 당진시장이 26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비대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제공: 당진시) ⓒ천지일보 2020.11.26
김홍장 당진시장이 26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비대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제공: 당진시) ⓒ천지일보 2020.11.26

포털사이트 등 비난의 목소리 잇따라

조사결과 따라 해당자 책임 물을 것

전체 공직자 대상 재발방지대책 수립

시민에게 불쾌한 언행 진심으로 사과

[천지일보 당진=박주환 기자] 충남 당진시에 3일 연속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간부급 공무원이 지역 카페에서 마스크를 제대로 써달라는 주인에게 고함을 치는 등 소란을 피운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이에 김홍장 당진시장이 26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한 비대면 브리핑을 하면서 “이러한 엄중한 상황 속에서 그 누구보다 공직자가 솔선수범 모범을 보여야 함에도 불구하고,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는 시민에게 오히려 불쾌한 언행을 일삼은 일로 인해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이에 관해서는 자체적인 철저한 진상조사는 물론 상급기관의 감찰도 예정돼 있는 만큼 조사결과에 따라 해당 공무원에게 책임을 묻도록 할 것”이라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생기지 않도록 전체 공직자를 대상으로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해 시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20일 오후 당진시내 한 카페에서 50대 남성 2명 중 1명이 마스크를 턱에 걸친 모습을 보고 카페업주 A씨가 “마스크를 제대로 써주세요”라고 요청했다. 이에 B씨는 자신의 마스크를 올렸다 내렸다를 반복하며 업주의 마스크를 벗기려는 행동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비염이 있는 사람도 마스크를 코까지 올려 쓰도록 한 공문을 보여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카페에 설치된 방범카메라(CCTV) 등을 통해 B씨가 당지시청 간부급 공무원인 것으로 알려지자 포털 사이트와 인터넷 카페 등에는 비난의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이 사실이 인터넷 등을 통해 일파만파 퍼지면서 비난이 확산되자 김홍장 당진시장이 이날 오후 언론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엄중한 시기에 공직자가 마스크 정상착용을 요구하는 시민에게 불쾌한 언행을 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