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금융공사, 임원진 급여 일부 반납해 취약계층 지원
주택금융공사, 임원진 급여 일부 반납해 취약계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환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오른쪽 두 번째)·최형욱 동구청장(왼쪽 두 번째)·이은숙 자성대노인복지관장(가운데)과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주택금융공사) ⓒ천지일보 2020.11.26
이정환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오른쪽 두 번째)·최형욱 동구청장(왼쪽 두 번째)·이은숙 자성대노인복지관장(가운데)과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주택금융공사) ⓒ천지일보 2020.11.27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이정환) 임원진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 취약계층 지원에 나섰다.

HF공사 임원진은 지역사회의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해 지난 4월부터 4개월간 급여 일부를 반납해 약 8400만원의 기금을 마련했으며 이를 통해 구매한 차량을 지난 여름 심각한 폭우로 피해를 입은 부산 동천 천변 동구자성대노인복지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HF공사는 또 이 기금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에 취약한 부산지역 소외계층 약 160가구에 소독·방역·청소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를 위한 일자리를 마련키도 했다.

이정환 사장은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해서는 우리 모두의 따뜻한 관심과 응원이 무엇보다 절실하다”며 “HF공사는 지역상생을 선도하고 공공기관의 사회적책임을 이행키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