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점·학원·교회·군부대 확진 지속… “3차 유행과 싸움중”
음식점·학원·교회·군부대 확진 지속… “3차 유행과 싸움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3명으로 집계된 26일 서울 성북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한편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3월 1차 대유행 이후 8개월 만에 첫 500명대를 기록했다. ⓒ천지일보 2020.11.2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3명으로 집계된 26일 서울 성북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한편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3월 1차 대유행 이후 8개월 만에 첫 500명대를 기록했다. ⓒ천지일보 2020.11.26

당국 “접촉률 감소로 n차감염차단 주력”

“전파 차단, 위생수칙 준수만으론 부족”

“밀폐 장소 피하고 방문·모임 자제해야”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3차 유행’을 일으키며 신규 확진자는 500명을 넘어선 가운데 전국적으로 여러 지역의 작은 유행들이 지속적으로 발생되며 유행을 이끌고 있는 양상이라 추가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방역당국은 현재 ‘다양한 감염경로’는 물론 ‘활동성이 강한 젊은 층에서의 유행’이 나타나고 있어 마스크 착용이나 손씻기 등 개인 위생수칙 준수만으로는 확산세를 막을 수 없다고 봤다. 밀폐·밀집된 장소를 피하고 모임을 자제하는 노력이 더해져야 막을 수 있다는 것이다.

27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음식점, 학교, 사우나, 교회, 군부대 등 다양한 집단·시설에서 산발적인 감염확산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주요 감염사례를 보면,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단란주점과 관련해 지난 23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3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4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직원은 3명이었고, 방문자는 8명, 가족 1명, 기타 2명이었다.

서울 마포구 소재 교회와 관련해 접촉자 조사 중 13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19명으로 늘었다. 이들 중 교인이 83명이며, 교인 가족이 17명, 교인 지인 12명, 교인 동료가 7명이다.

서울 강서구 댄스교습과 관련해 지난 23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65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66명이다. 구체적으론 수강생 49명(지표환자 포함), 종사자 2명, 가족 12, 동료 2명, 기타 1명 등이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3명으로 집계된 26일 서울 성북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시민에게 코로나19 검사를 안내하고 있다. 한편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3월 1차 대유행 이후 8개월 만에 첫 500명대를 기록했다. ⓒ천지일보 2020.11.2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3명으로 집계된 26일 서울 성북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시민에게 코로나19 검사를 안내하고 있다. 한편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3월 1차 대유행 이후 8개월 만에 첫 500명대를 기록했다. ⓒ천지일보 2020.11.26

경기 연천군 군부대와 관련해 지난 25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67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68명이다.

전북 군산시 지인모임과 관련해선 지난 23일 첫 확진자 발생 후 접촉자 조사 중 16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7명이다. 이들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인 간 접촉 후 지인의 각 가족, 어린이집으로 추가 전파가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부산·울산 장구 강습과 관련해선 접촉자 조사 중 6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53명이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전날 브리핑을 통해 “대한민국은 지금 본격적인 세 번째 유행에 맞서 싸우고 있다”면서 “전국적으로 다수의 감염원이 동시에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며 음식점, 학교, 사우나, 교회, 군부대 등 전파원도 다양하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특정 지역의 한 가지 큰 전파원이 유행을 이끄는 것이 아니라 여러 지역의 작은 유행들이 지속적으로 발생되며 유행을 이끌고 있는 양상”이라며 “감염의 경로는 다양해졌으며 유행의 중심이 되는 연령층은 활동성이 강한 젊은 연령층으로 낮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방역의 측면에서 본다면 (확산 억제를 위해) ‘관리해야 할 범위가 크게 넓어졌다’는 의미로서 어느 때보다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단장은 또 “지금 방역당국이 가장 주력하는 것은 접촉률 감소를 통한 n차 감염의 차단”이라며 “소규모 유행에서 감염된 환자들이 다시 다른 유행의 감염원이 되는 것을 차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전략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현재 증가세를 막기엔 역학조사를 통한 환자·접촉자의 격리나 마스크 착용 등과 같은 위생수칙 준수만으로는 부족하다고 보고 있다”면서 “어떤 곳이라도 여러 사람이 모이는 밀폐되고 밀집된 장소는 안전하다고 확신할 수 없다. 필수적이지 않은 방문이나 모임은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조금이라도 몸이 불편하시면 주저하지 마시고 바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달라. 방문이 늦으면 늦을수록 더 위험에 노출되시는 분들이 늘어난다”며 “아울러 모두의 안전을 위해 증상이 있으신 분들이 신속히 검사를 받으실 수 있도록 주변의 격려와 따뜻한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3명으로 집계된 26일 서울 성북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한편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3월 1차 대유행 이후 8개월 만에 첫 500명대를 기록했다. ⓒ천지일보 2020.11.2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3명으로 집계된 26일 서울 성북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한편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3월 1차 대유행 이후 8개월 만에 첫 500명대를 기록했다. ⓒ천지일보 2020.11.26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예성 2020-11-27 09:27:51
더이상 남의 일이 될 수 없다. 개인과 가족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집콕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