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 세계 최초 선박 간 ‘LNG 선적 실증 테스트’ 성공
한국가스공사, 세계 최초 선박 간 ‘LNG 선적 실증 테스트’ 성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가스공사가 26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세계 최초 ‘STS(Ship to Ship, 선박 간) LNG 선적 실증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SM JEJU LNG 2호(제주 2호선). (제공: 한국가스공사) ⓒ천지일보 2020.11.26
한국가스공사가 26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세계 최초 ‘STS(Ship to Ship, 선박 간) LNG 선적 실증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SM JEJU LNG 2호(제주 2호선). (제공: 한국가스공사) ⓒ천지일보 2020.11.26

[천지일보=송해인 기자] 한국가스공사가 26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LNG 운반선 시운전을 위한 세계 최초 ‘STS(Ship to Ship, 선박 간) LNG 선적 실증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가스공사는 LNG 운반선에 대한 화물창 및 기기 검증을 위해 조선소에서 인천·평택·통영 등 생산기지까지 이동해 LNG 선적을 시행해왔다. 하지만 동절기 도입 LNG 하역 업무 및 신규 건조 LNG선 증가로 인해 일정 확보·운항비용 문제 등 여러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따라 가스공사와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건조 중인 17만 4000㎥급 LNG 운반선에 대한 STS LNG 선적을 논의한 끝에 통영기지와 제주기지를 오가는 ‘SM JEJU LNG 2호(제주 2호선)’를 활용해 옥포조선소에서 실증 테스트를 진행하기로 했다.

가스공사는 한국선급, 대우조선해양, 대한해운과 함께 위험성 분석, 절차서 및 장비 설치 등 사전 준비 작업을 마무리하고 지난 24~26일까지 STS LNG 선적 전 과정을 안전하게 진행했다.

이번 테스트에 투입된 제주 2호선은 24일 통영기지에서 LNG를 싣고 옥포조선소에 입항해 시운전선을 대상으로 LNG 호스 연결, 가스 치환·냉각, LNG 약 2000톤 선적을 거쳐 26일 STS LNG 선적 작업을 최종 마무리했다.

시운전선은 향후 약 2주간 해상 시운전 후 잔여 LNG 환입을 위해 내달 6일경 통영기지에 입항할 예정이다.

가스공사는 이번 테스트를 통해 친환경 선박용 연료인 LNG의 선박 간 이송에 대한 국내 기반을 마련하고, 동절기 도입물량 증가로 인해 발생하던 시운전선 터미널 이용 부담을 완화함으로써 LNG 운반선 적기 인도 등 다양한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STS LNG 선적 실증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함에 따라 국내 LNG 벙커링 사업 활성화, 대기환경 개선, LNG 추진선 발주 증가 등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