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앙과 죽음’… 두 남성 폼페이 미이라 출토
‘재앙과 죽음’… 두 남성 폼페이 미이라 출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 2천년 전 폼페이 화산 재앙 속에서 미이라가 된 두 남성의 유해가 거의 온전한 상태로 발견돼 죽음과 재앙에 관한 여러 생각을 낳고 있다.

폼페이 고고학공원은 지난 21일(현지시각) 폼페이 유적지의 한 대형 주택 지하실에서 검게 그을린 두 남성의 전신 유해를 출토했다

고고학자들은 두 남성 중 한 명을 부유한 지주로, 다른 한 명은 젊은 노예로 추정하고 있다. 30~40살로 보이는 남성의 유해에서는 모직 망토를 두른 흔적이 남아, 그의 높은 신분과 부유함을 짐작할 수 있다.

또 다른 남성은 18~25살로 여러 척추골이 부서진 것으로 보아 힘든 노동을 한 노예였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 재앙이 화산재처럼 전 지구를 덮친 지금, 두 죽음에 대한 사람들의 댓글도 눈길을 끈다.

구성/편집 이지예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11-26 12:26:05
시간은 흐르는군요. 언제적 사건인지 몰라도 이 시대에 미이라로 발견돼 보여지는 걸 보면 인생은 흐르는 물같은 거네요. 흔적도 없이 역사에서 지워진 사람들도 있을테고 이렇게 ㅗ여지는 사람들도 있을테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