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진주 코로나 확진자 19명 무더기 확진… 제주도 연수 관련
[속보] 진주 코로나 확진자 19명 무더기 확진… 제주도 연수 관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또다시 300명대를 기록한 2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방역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49명 늘어났다. ⓒ천지일보 2020.11.2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또다시 300명대를 기록한 24일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천지일보 2020.11.24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25일 경남 진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9명이 무더기로 발생했다.

이날 발생한 확진자 중 18명은 진주 25번 확진자 A(경남 481)씨의 접촉자, 나머지 1명은 타지역 접촉자인 것으로 방역당국은 파악했다.

A씨가 속한 이·통장협의회원 21명과 인솔 공무원 1명, 버스기사 1명 등 총 23명은 지난 16일부터 18일 저녁까지 제주도로 연수를 다녀왔다. 이 가운데 1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4명은 회원 가족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에 따르면 A씨는 이반성면 이장인 60대 남성으로 이달 제주도에 다녀온 뒤 19일부터 몸살·발열·기침 등의 증상을 보였다.

이 남성은 이날 오전 10시 30분경 자차로 의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았으며 약국을 방문한 후 귀가했다. 다음날인 20일에는 오후 1시 30분경부터 4시경까지 의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은 후 집으로 돌아갔다.

21일과 22일에는 자택에 머물렀다.

23일에는 오후 3시 30분경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자택에서 대기하던 중 24일 오전 11시경 양성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A씨가 거주 중인 이반성면 해당 마을주민 전원에 대해 코로나 검사를 펼치고 있다.

이번 추가발생으로 진주지역 누적 확진자는 완치자 18명을 포함해 총 44명으로 늘어났다.

시는 25일 10시 30분 시청에서 집단 확진 관련 내용을 브리핑할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