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코로나 유형 분석 ‘10대, 학교·학원 가장 많아’
경남, 코로나 유형 분석 ‘10대, 학교·학원 가장 많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남도 도내 코로나 발생현황 국내감영.(제공=경남도)ⓒ천지일보 2020.11.25
경남 도내 코로나 발생현황 국내감염.(제공=경남도)ⓒ천지일보 2020.11.25

경남도, 코로나19 집단발생 유형 분석

10대(21.7%), 70대 이상(16.1%) 다수 발생
학교·학원 48명, 식당·뷔페 29명, 목욕시설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경상남도가 최근 코로나19 산발적인 소규모 집단 감염이 늘어남에 따라 그 사례를 분석했다. 전파 위험도가 높은 유형을 파악해 도민에게 주의사항을 당부했다.

장소별로는 학교·학원(48명), 식당·뷔페(29명), 목욕시설(12명), 경로당(7명) 순으로 확진자가 발생했다. 학교·학원의 경우 장시간 밀폐·밀집된 장소에서 장시간 머무르는 특성이 있다. 식당이나 경로당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대화를 하는 경우가 많다. 목욕시설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이용하기 때문에 비말 전파의 위험이 크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가족·지인 간 식사 모임을 통한 집단 전파는 꾸준히 유행하고 있는 유형으로 잔돌리기나 찌개 같이 먹기 등과 같이 우리나라 식생활 문화 특성과 관련해 감염의 위험이 크다.

11월 확진자를 연령대별로 분석해보면 활동이 많은 10대와 면역력이 약한 70대 이상의 연령층에서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0대는 1~10월 3.9%, 11월에는 21.2%로 17.3%가 증가했다. 70대이상은 1~10월 9.2%, 11월에는 15.7%로 6.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장 역학조사 결과 10대와 70대 이상 연령층에서는 학교‧학원이나 경로당 등 밀폐‧밀집된 공간에 오래 머무르고, 방역 수칙에 대한 감수성이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24일 0시 기준 도내 지역 감염 확진자 총 374명을 기간별로 비교해보면 2~3월은 90명으로 24.1%, 4~10월은 138명 36.9%인데 반해 11월은 23일 동안 발생한 확진자가 146명으로 총 확진자의 39.0%에 달한다. 11월 발생한 도내 지역 감염 확진자 총 146명 중 집단 감염 관련 확진자는 133명이다. 133명은 창원 가족모임 관련(1) 창원 일가족 관련 (37), 창원 친목모임 관련(32), 하동 학교 관련(29), 사천 부부 관련(26), 진해 가족 관련(8)이며 창원 가족모임 관련은 총 14명으로 13명은 10월 발생했다.

대한감염학회는 지난 20일 최근 확진자의 증가는 건조한 환경과 낮은 기온으로 밀폐된 환경에 노출되는 빈도가 높아지면서 바이러스의 공기 간 전파 가능성이 커진 데 따른 것으로 추정했다. 유행 초기에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경각심이 컸던 반면 코로나19의 장기 유행으로 생활방역 수칙 준수에 대한 피로도가 높아지고,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10월 12일부터)이후 느슨해진 분위기의 영향으로 확진자가 현저히 증가하는 추세이다.

도는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증상이 있을 시 등교와 출근을 하지 않고 즉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사람이 많은 곳은 방문을 자제하고 방문 시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간격을 유지해야 한다며 가족 간 소모임이나 대중목욕탕 방문은 자제하고, 손 씻기, 올바른 마스크 착용 등 핵심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종우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최근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지속되고 있어 도민 여러분은 마스크 착용 등 핵심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고, 3밀(밀폐·밀집·밀접) 형태의 소모임 등은 자제해 주길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