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코로나19 변종 우려에 밍크 농장 폐쇄한다
이탈리아, 코로나19 변종 우려에 밍크 농장 폐쇄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스소보=AP/뉴시스] 스페인, 네덜란드 등 유럽 농장에서 사육되는 일부 밍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나온 것과 관련해 연구진들이 조사에 착수했다. 2020.8.8.
[리스소보=AP/뉴시스] 스페인, 네덜란드 등 유럽 농장에서 사육되는 일부 밍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나온 것과 관련해 연구진들이 조사에 착수했다. 2020.8.8.

이탈리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종 발생 우려에 밍크 농장을 폐쇄하기로 했다.

ANSA 통신에 따르면 로베르토 스페란차 보건부 장관은 23일(현지시간) 전국에 산재한 밍크 농장 운영을 최소한 내년 2월까지 중단하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스페란차 장관은 이탈리아의 밍크 농장 수는 다른 유럽 국가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적지만 바이러스 예방 차원에서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밍크 농장은 최근 코로나19 변종의 진앙으로도 주목받는다.

세계보건기구는 이달 초 덴마크를 비롯해 미국, 이탈리아, 네덜란드, 스페인, 스웨덴 등 최소 6개국에서 밍크 관련 변종 바이러스 사례가 보고됐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외에 남아프리카공화국, 스위스, 파로제도, 러시아 등에서도 이러한 돌연변이의 존재가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변종 바이러스 출현은 현재 막바지 개발 단계에 있는 백신을 무력화시킬 수도 있어 큰 우려를 낳는다.

(로마=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