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 사과 “대구시민께 죄송”… 왜
윤도현 사과 “대구시민께 죄송”… 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도현(출처: 윤도현 인스타그램)
윤도현(출처: 윤도현 인스타그램)

윤도현 사과, 무슨 일?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가수 윤도현이 대구 공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데 대해 사과했다.

윤도현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대구시민 여러분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기사를 통해 접하셨듯이 지난 11월 13-15일 삼일간의 대구 공연 중 마지막날인 11월 15일 공연에 오셨던 팬 한 분이 그로부터 5일 후인 11월 20일에 확진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며 “당시는 바이러스가 잠복기에 있었던 때라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역학조사팀에서 CCTV 확인 결과 관객 모두가 검사를 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해 확진판정 받은 주변 10분에게 검사를 권고했고 현재는 모두 음성판정을 받은 상태라고 합니다만 안심하기엔 이르다”면서 “이래저래 불편함을 끼쳐드려 너무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다음은 윤도현 SNS 글 전문

윤도현입니다.

우선 대구시민 여러분,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기사를 통해 접하셨듯이 지난 11/13-15 삼일간의 대구 공연 중 마지막날인 11/15일 공연에 오셨던 팬 한 분이 그로부터 5일 후인 11/20에 확진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당시는 바이러스가 잠복기에 있었던 때라고 합니다.

역학조사팀에서 CCTV 확인 결과 관객 모두가 검사를 할 필요는 없다고 판단하여 확진판정 받은 주변 10분에게 검사를 권고하였고 현재는 모두 음성판정을 받은 상태라고 합니다만 안심하기엔 이르죠.

이래저래 불편함을 끼쳐드려 너무 죄송해요.

코로나가 없던 2020년초로 잠시 돌아가보겠습니다.

2020년 2월에 YB공연이 잡혀있었어요. 그러나 코로나 1차 유행이 시작되면서 빠르게 공연을 취소하였습니다.

코로나로 취소된 국내 공연 중 YB공연이 최초로 기록됩니다.

그러다가 확진자가 다시 점점 줄기 시작합니다. 마치 코로나가 사라질 것처럼 말이죠. 흠. 그때! 기획된 공연이 노래하는 윤도현 어쿠스틱 공연입니다.

그러나 코로나가 이렇게 예측할 수 없는 놈인 건 전문가가 아닌 이상 누구도 몰랐을 겁니다.

그후에 다시 연기.. 그러다 다시 재개...

문제의 공연 당일인 11월 15일도 꽤나 차분한 상태인 1단계였습니다.

저희는 마지막 공연을 마치고 모두들 무사히 잘 끝냈다고 생각을 했죠.

그리고 이번 공연은 혹시 몰라 거리두기 좌석제로 운영을 했습니다. 거리두기 좌석제는 전체좌석의 50%만 티켓을 판매한다는것입니다.

50%만 티켓을 판매한다는 건 손해를 각오하고 만든 공연이라는 것입니다.

제작비로 들어가는 대관, 무대, 조명, 음향, 진행비 등이 티켓판매액과 대비한다면 무조건 손해보는 공연이 이번 거리두기 좌석제 공연입니다.

그런데 음악은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을 치유하는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누구도 못고치는 마음의 병도 고칠 수 있는 게 음악이고 세상엔 그런 음악이 존재합니다.

아마 이글을 읽으신 분들 중에 몇몇 분들은 그런 경험이 있으실 거라 생각합니다.

일상의 즐거움을 누리지 못하고 여행도 갈 수 없고 친구들과 술 한잔 하기도 어려운 이 시기에 공연장은 방역을 철저히 하는 곳이니 차라리 더 안전하다고 생각이 되기도 했구요. 그래서 만든 공연입니다.

또한 공연으로 말미암아 일터를 찾는 분들도 계시고 여러모로 좋은 마음으로 만든 공연이었습니다.

확진판정을 받고 치료 중이신 그 팬분의 쾌유를 빕니다. 아마 지금 이래저래 많은 고통 속에 계실 겁니다.

모두들 건강하시길 빕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