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공식입장 “초상권 무단도용 포착”
김성주 공식입장 “초상권 무단도용 포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김성주, 조보아, 임영웅이 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0 트롯 어워즈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제공: TV조선)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김성주, 조보아, 임영웅이 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0 트롯 어워즈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제공: TV조선)

김성주 공식입장, 초상권 침해 강경 대응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방송인 김성주가 공식입장을 통해 초상권을 무단 도용한 업체에 대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23일 김성주의 소속사 장군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최근 제보를 통해 김성주의 사진들이 무등록으로 추정되는 한 투자업체의 광고에 무단 도용된 정황을 포착했다. 해당 업체는 SNS 등에 김성주의 사진을 교묘하게 합성 또는 조작해 올리는 방식으로 신뢰와 책임감의 상징인 김성주를 홍보에 이용해 피해자들을 현혹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이 같은 행위는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훼손), 유사수신행위의규제에관한법률위반 등 명백한 범죄행위에 해당할 수 있다는 자문을 받았다”면서 관련 자료들을 수집·취합해 수사기관에 대한 고소·고발 조치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무엇보다 우려스러운 것은 거짓 광고로 인해 발생할지도 모르는 선의의 피해자들”이라며 “김성주와 소속사 측은 이를 방지하고자 선처 없는 강력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업체의 허위광고에 속지 말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