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추위도 안전하게’… 환경부, 취약계층 겨울나기 지원
‘강추위도 안전하게’… 환경부, 취약계층 겨울나기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방텐트. (제공: 서울시) ⓒ천지일보 2017.12.12
난방텐트. ⓒ천지일보DB

홀몸어르신 등 1천가구 대상

주거공간 단열개선, 물품지원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기초생활수급자, 홀몸어르신 등 취약계층 전국 1000가구를 대상으로 하는 지원 사업이 시행된다.

환경부는 기후변화에 따른 한파 발생에 대비하기 위해 23일부터 내달 11일까지 3주간 취약가구를 대상으로 주거공간 단열개선 등 한파 대응을 지원하는 사업을 펼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 사업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비씨카드 등과 함께 민관 협력으로 추진한다.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는 기후변화 진단 상담사 등을 연계하고, 환경산업기술원과 비씨카드는 올해 하절기 그린카드 행사에서 모아진 기부금(2000만원) 등을 활용해 물품 등을 후원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전국 37개 시·군·구에서 선정된 취약계층 1000가구이며, 해당 지자체에서 기초생활수급자, 홀몸어르신 등 우선적으로 지원이 필요한 가구를 선정했다.

지원 방식은 기후변화 진단 상담사(컨설턴트)가 선정된 가구를 방문해 창호에 문풍지, 틈막이 등의 단열제품을 설치하고, 난방텐트, 이불 등 방한물품을 전달하는 것으로 진행된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기후변화 진단 상담사가 건강관리 등의 한파 대응 요령 및 물품 사용방법 등을 사전에 전화로 안내하고, 현장 방역수칙도 철저히 준수하면서 추진할 예정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이상에선 비대면 방식으로 물품을 전달하고, 단열제품 설치는 1.5단계 이하로 전환 시 재개할 계획이다.

배연진 환경부 신기후체제대응팀장은 “기후위기는 어느새 우리 생활 속으로 들어왔으며, 기후변화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계층의 보호가 절실하다”며 “관련 부처와 함께 취약계층이 기후위기에 잘 대응하도록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난방에너지 사용을 줄이고, 탄소중립에 대한 국민 인식을 높이기 위해 27일부터 내년 2월까지 대국민 홍보활동을 추진할 방침이다.

생활 속에서 탄소배출을 줄일 수 있는 ‘온맵시 착용’, ‘실내 적정온도 유지하기’ 등의 수칙과 함께 탄소중립을 쉽고 재미있게 알리는 온라인 행사도 진행한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27일부터 기후나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