닷새 연속 300명대 확진… “2단계↑ 논의”
닷새 연속 300명대 확진… “2단계↑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닷새 연속 300명대를 기록한 22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천지일보 2020.11.22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닷새 연속 300명대를 기록한 22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천지일보 2020.11.22

일평균 273.6명, 2단계 근접

“내달 초 600명이상 나올듯”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닷새 연속 300명대를 기록했다. 정부는 이 같은 추세라면 내달 초 600명대 확진자가 나올 것으로 전망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검토 중이다.

22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30명이며, 총 누적 확진자 수는 3만 733명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8일 이후로 닷새 연속 300명대를 보이고 있다. 전날(386명)과 비교하면 다소 감소한 것으로 보일 수 있지만 이는 주말을 맞아 검사 건수가 감소한 영향으로, 국내 확산세가 진정됐다고 단정하긴 어려운 상황이다.

국내 코로나19 현재 유행 양상은 지난 8월 말 수도권을 중심으로 일었던 ‘2차 유행’과 비슷하다. 당시 정점을 찍었던 8월 27일 441명 기록을 포함해서 300명 이상 신규 확진자가 나왔던 때는 ‘3일 연속’과 ‘4일 연속’ 두 차례로 총 7일이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닷새 연속 300명대를 기록한 22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가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모인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천지일보 2020.11.22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닷새 연속 300명대를 기록한 22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가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모인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천지일보 2020.11.22

이달 들어 이러한 확산세가 나오고 있는 것은 기존 집단감염 사례에서 계속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 상황에 더해 학교와 대학가, 학원, 병원, 요양원, 각종 소모임을 비롯한 일상 곳곳에서 크고 작은 새로운 감염사례가 나오고 있는 영향으로 분석된다.

최근 1주일(16∼22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 수는 수도권이 188.7명, 강원도가 15.4명으로 두 지역 모두 현재 1.5단계 범위(수도권 100명 이상, 강원 10명 이상)에 있지만, 점차 거리두기 2단계 기준에 가까워지고 있다. 전국적으로 봐도 신규 확진자는 1주일 간 일평균 312.4명을 기록했고, 이 가운데 지역발생만 계산해보면 일평균 총 273.6명으로 거리두기 2단계 기준에 근접하고 있다.

거리두기 2단계는 ▲일일 신규 확진자가 1.5단계 기준의 2배 이상 증가했을 때 ▲2개 이상 권역 유행이 지속되는 경우 ▲전국 확진자가 300명을 초과하는 경우 등 상황 가운데 한 가지 조건을 충족하면 결정할 수 있다.

임숙영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현재 추세라면 12월 초에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600명대에 이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수도권은 2단계로, 호남권은 1.5단계로 거리두기를 선제적으로 조정하는 방안을 논의하겠다”며 “정부는 대다수 전문가와 방역현장의 목소리를 무겁게 받아들여 기준이 충족될 때까지 기다리지 않고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2단계로 격상되면 클럽·룸살롱 등 유흥시절 5종은 사실상 영업이 금지되고, 100인 이상 모임이나 행사도 금지된다. 또한 노래방, 실내 스탠딩 공연장은 밤 9시 이후 영업이 중단된다. 카페는 포장·배달만 허용되며, 음식점도 밤 9시 이후엔 포장·배달만 할 수 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닷새 연속 300명대를 기록한 22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가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모인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천지일보 2020.11.22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닷새 연속 300명대를 기록한 22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가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모인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천지일보 2020.11.22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