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日자민당의원 ‘소녀상철거’ 압박에 “위안부 해결에 도움 안돼”
외교부, 日자민당의원 ‘소녀상철거’ 압박에 “위안부 해결에 도움 안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시민들이 거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대한 당국의 철거명령에 항의하기 위해 미테구청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0.10.13 (출처: 연합뉴스)
13일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시민들이 거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대한 당국의 철거명령에 항의하기 위해 미테구청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0.10.13 (출처: 연합뉴스)

“사죄·반성 정신에 역행”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외교부가 22일 일본 집권 자민당 국회의원들이 독일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시키기 위해 압박 성명을 보냈다는 보도와 관련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을 뿐 아니라 일본 스스로도 밝힌 책임 통감과 사죄 반성의 정신에도 역행하는 행보”라고 강력 비판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관련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한 뒤, “제3국 내 소녀상 설치는 엄연한 역사적 사실과 관련 추모·교육을 위해 민간에서 자발 설치한 조형물”이라며 “(일본 측의 행보는 자발적 설치물을) 인위적으로 철거하고자 관여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같은 날 일본 산케이신문은 소녀상을 철거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자민당 소속 의원 82명이 소녀상 허가 취소를 지지하는 성명을 베를린시 미테구청장과 미테구의회 의장에게 최근 발송했다고 보도했다.

산케이에 따르면 이들은 성명에서 “(평화의 소녀상이) 예술 작품 또는 전시 성폭력 피해자 일반에 대한 표현이 아니라 일본만을 표적으로 삼아, 일본의 존엄에 일방적으로 상처를 주고 있다”면서 “미테구가 일방적인 정치적 지지를 나타내는 인상을 주어 일본과 독일 간의 우호관계에 악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미테구는 현지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Korea Verband)가 소녀상 철거 명령의 효력 중지를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제기하자 ‘법원 판단을 기다리겠다’며 철거를 보류한 상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