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크본드' 수렁 더 깊숙히 빠진 남아공… 신용등급 추가 강등
'정크본드' 수렁 더 깊숙히 빠진 남아공… 신용등급 추가 강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이프타운=AP/뉴시스] 7일(현지시간) 남아공 케이프타운에서 4대 노동조합 조합원들이 전국적인 파업과 시위에 참여하고 있다. 노조원들은 부패, 경기 침체, 성차별 폭력, 공무원 임금 인상 불이행 등에 항의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케이프타운=AP/뉴시스] 7일(현지시간) 남아공 케이프타운에서 4대 노동조합 조합원들이 전국적인 파업과 시위에 참여하고 있다. 노조원들은 부패, 경기 침체, 성차별 폭력, 공무원 임금 인상 불이행 등에 항의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이 20일(현지시간) 국제신용평가회사 무디스와 피치의 신용등급 강등으로 정크본드(투자부적격 채권) 수렁에 더 깊이 빠졌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무디스는 남아공 국가신용등급을 투자적격 수준에서 두 단계 아래인 Ba2로 끌어내렸다. 지금까지는 Ba1이었다.

등급 전망도 '부정적'으로 유지했다.

피치도 마찬가지로 BB에서 BB-로, 투자등급에서 세 등급 아래로 조정했다. 전망 역시 '부정적'이었다.

무디스는 성명에서 "Ba2로 하향 조정한 주된 요인은 남아공의 재정 능력이 중기적으로 더 약화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피치도 별도 자료에서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남아공 경제성장 실행을 심각하게 타격했고 국내총생산(GDP)도 2022년에조차 2019년 수준 아래로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남아공 재무부는 21일 무디스와 피치의 신용등급 강등으로 남아공의 자본 조달 비용이 증가해 재정적 옵션을 제약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티토 음보웨니 재무장관은 성명에서 "피치와 무디스의 결정은 고통스러운 것"이라면서 국가신용등급의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경제 구조조정이 긴급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