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긴급사용 허가 소식에 국제유가 증가
백신 긴급사용 허가 소식에 국제유가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텍사스주 룰링에서 작업 중인 오일펌프 (출처: 뉴시스)
미 텍사스주 룰링에서 작업 중인 오일펌프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허가를 내고 미국 가동 리그 수가 줄었다는 소식에 국제 유가가 증가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이날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12월 인도분은 전일 대비 0.41달러, 1.0% 오른 배럴당 42.15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국제선물거래소(ICE)에서 북해산 기준유 브렌트유 1월 인도분도 전일보다 0.76달러, 1.7% 올라 배럴당 44.96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화이자는 이날 독일 제약사 바이온테크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 허가를 미국식품의약국(FDA) 신청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승인 시 내달 중에 실용화, 접종에 나설 전망이기에 경제활동 정상화 기대감이 높아졌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11-21 15:18:48
그럴테죠. 유가와 금값은 언제나 춤을 추죠. 코로나19 백신이나 얼릉 보급되서 집밖으로 나갈 수 있게 해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