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APEC, 기업인 이동 촉진 방안 적극 합의해야”
文대통령 “APEC, 기업인 이동 촉진 방안 적극 합의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 있다. (출처: 연합뉴스)

APEC 화상 정상회의서 발언

디지털·그린경제 결합 등 제안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를 향해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이동을 촉진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협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등 APEC 21개 회원국 정상들이 참여한 화상 정상회의에서 이같이 제안했다.

그는 “한국은 코로나19 속에서 국경을 봉쇄하는 대신 교류를 계속하며 경제적 충격을 최소화하고 있다”면서 아태지역의 미래 성장이 자유무역을 통해서 모두가 이익을 얻는 ‘확대 균형’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APEC은 경제공동체 실현이라는 원대한 꿈을 꾼 지 30년 만에 세계 GDP의 60%, 교역량의 50%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규모의 지역 협력체로 발전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포용적 협력방안을 마련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위기가 불평등을 키우지 않도록 포용적 협력방안을 마련하는 데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고용·사회 안전망을 토대로 하는 한국판 뉴딜을 새로운 국가발전전략으로 채택했다”면서 “국가 간 포용성 증진을 위해 약 1억 달러의 인도적 지원을 하고 있다”고도 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디지털 경제와 그린 경제의 균형 잡힌 결합을 모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APEC 디지털 혁신기금을 활용해 아태지역 내 5G 생태계 혁신사업을 적극 추진하는 등 ‘글로벌 가치사슬’을 강화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면서 내년 한국이 개최하는 ‘글로벌 가치사슬 내 디지털 경제 역할에 대한 워크숍’에 회원국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