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트리도 생필품”… 프랑스, 봉쇄령 속에도 판매 허용
“크리스마스트리도 생필품”… 프랑스, 봉쇄령 속에도 판매 허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25일 파리 지하철 승강장을 걷고 있다. 프랑스 정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 조언하는 과학위원회의 회장인 장 프랑수아 델프라시 박사는 26일(현지시간)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25일 파리 지하철 승강장을 걷고 있다. 프랑스 정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 조언하는 과학위원회의 회장인 장 프랑수아 델프라시 박사는 26일(현지시간) "프랑스가 코로나19에 대한 통제권을 잃었다"고 경고했다. (출처: 뉴시스)

12월 1일까지 예정된 이동제한조치…마크롱, 다음주 연장·완화 여부 발표

프랑스 정부가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봉쇄 완화 여부는 확언할 수 없지만, 크리스마스트리를 만드는 즐거움만큼은 빼앗을 수 없다고 판단했다.

장 카스텍스 총리는 19일(현지시간) 프랑스 전역에 이동제한령이 내려졌어도 11월 20일부터 크리스마스트리 판매를 허용한다는 명령에 서명했다고 일간 르파리지앵 등이 전했다.

이에 따라 필수 사업장으로 지정돼 봉쇄 기간에도 영업하는 슈퍼마켓, 손수 제작(DIY) 업체 등에서 크리스마스트리를 구매하는 게 가능해졌다.

예약 없이 크리스마스트리를 판매하는 매장에 들러 구매하는 것도 가능하고 인터넷으로 예약 후 원하는 시간에 찾아가는 것도 가능하다.

유럽에서 가장 많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프랑스는 지난달 30일부터 두 번째 봉쇄령을 내렸다.

이번 조치는 일단 12월 1일까지 유지되지만,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연장할 수 있다는 게 정부의 방침이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이동제한조치를 발표하면서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5천명대로 떨어지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프랑스에서는 하루에 5만∼6만명씩 쏟아지던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이동제한조치 도입 3주 차에 접어들면서 1만∼2만명대로 내려갔다.

이에 크리스마스 연휴를 앞두고 이동 제한조치를 완화할 수 있다는 희망 섞인 관측이 고개를 들고 있지만, 정부는 아직 그 어떤 확답도 내지 않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오전 엘리제궁에서 코로나19 관계 장관 회의를 주재하고 이동제한조치 운영방향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마크롱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여전히 걱정스럽다며 "앞으로 몇 주 동안은 봉쇄령 속에서 살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BFM 방송이 전했다.

BFM 방송은 마크롱 대통령이 이달 24일 또는 25일 앞으로의 조치를 담은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지만 날짜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파리=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