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 속 정치이야기] 강골직신(强骨直臣)
[고전 속 정치이야기] 강골직신(强骨直臣)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상욱 역사 칼럼니스트

ⓒ천지일보 2020.11.19

중국사상 유의(劉毅)라는 동명이인이 등장한다. 한 사람은 자가 희락(希樂)으로 동진 말기에 재승박덕으로 분에 넘치는 욕심을 부리다가 망했고, 한 사람은 자가 중웅(仲雄)으로 동한 말기에서 서진 초기의 명신이었다. 중웅은 산동성 내주 출신으로 서한 성양경왕 유장(劉章)의 후손이다. 오늘은 그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 중웅은 인물 평가를 좋아했다. 왕공귀족들은 본색이 드러날까 두려워 그를 피했다. 평양에 살 때 태수 두서(杜恕)가 공조로 불렀다. 부임한 후 군리 100여명을 도태시키자, 사람들이 모두 그를 칭찬했다. 조위 말년에 효렴으로 추천돼 하남윤을 탄핵했다. 사례교위는 사냥개도 등을 물지는 않는다고 반대했다. 유의는 사냥개가 짐승을 잡으면 되지 무엇을 해야 하느냐고 반박한 후 사임했다.

상국 사마소(司馬昭)가 불렀으나 병을 핑계로 사양했다. 사람들은 유의가 조씨에게 충성한다고 말했으나, 사마소는 양다리를 걸친다고 중죄로 다스리려고 했다. 어지간한 유의도 마지못해 출사했다. 무제 사마염(司馬炎)이 진(晋)왕조를 세웠다. 유의는 충직하다고 인정받아 간관이 됐다. 사례교위가 되자 귀족들의 불법행위를 법대로 다스렸다. 죄를 진 군수와 현령들은 소문만 듣고도 자수하거나 사임했다. 사람들은 유의를 제갈풍(諸葛豊)에 비유했다. 태자 사마충(司馬衷)이 악대를 앞세워 동문으로 들어왔다. 유의는 황제에 대한 불경으로 규정하고 저지했다. 태자태보와 태부는 탄핵됐다. 황제 사마염이 사과하자 태자는 비로소 입조할 수 있었다. 사마염이 하늘에 제사를 올린 후 유의에게 물었다.

“짐이 한의 어떤 황제와 비교되는가?” “환제(桓帝)나 영제(靈帝)에 비할 수 있습니다” “짐은 덕이 부족하지만, 극기로 정치를 펼치고, 동오를 평정해 천하를 통일했다. 환영에 비유하는 것은 너무 심하지 않은가?” “환제와 영제는 관직을 팔아 돈을 관고에 넣었지만, 폐하는 관직을 팔아 돈을 사사로이 챙겼으니, 그들보다도 못합니다.” 사마염이 크게 웃으며 말했다. “환영은 이런 말을 들을 수 없었으나, 나는 직신이 있으니 환영과는 같지 않다.” 산기상시 추담(鄒湛)이 진언했다. “사람들은 폐하를 한문제에 비유합니다. 당시 풍당(馮唐)이 문제에게 폐하는 염파(廉頗)나 이목(李牧)과 같은 대장을 활용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문제는 화를 냈지만, 페하는 유의의 직언을 듣고 기뻐하십니다. 폐하의 성덕은 문제보다 낫습니다.” “나는 천하를 평정하고도 봉선을 하지 않았으며, 화려한 옷을 마다하고 검소하게 지내고 있다. 그에 대해서는 아무 말도 하지 않더니, 지금은 작은 일로 너무 좋게 말하지 않는가?” “맹수가 들판에 있으면 공격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벌이 옷 속으로 들어오면 아무리 용사라도 놀랍니다. 유의가 직언할 때 신은 놀라서 안색이 변했습니다. 그러나 폐하께서 유의를 칭찬하시니 신이 기뻐한들 무엇이 지나치겠습니까?” 군신지간의 대화는 참으로 다정했다.

청룡이 우물에 나타났다. 사마염도 친히 가서 보고 기뻐했다. 신하들은 길조라고 축하연을 준비했다. 유의만 반대했다. “옛날에 용이 정(鄭)의 서문에 내려왔지만, 자산은 축하하지 않았습니다. 하(夏)에서는 용이 궁정 앞에 내려왔는데 흐르는 침이 멈추지 않았습니다. 복자가 침을 거두어 소장했는데, 주유왕의 시기에 포사(褒姒)의 화가 발생했습니다. 역경에서는 잠룡은 쓸 수 없다고 했습니다. 용에게 축하한 사례가 없습니다.” 사마염은 부끄럽다고 사과했다. 상서랑 유한(劉漢)은 유의가 망한 나라의 요사한 현상을 인용해 길상을 의심한다고 비판했다. 사마염은 동의하지 않았다. 유의는 구품중정제로는 인재를 제대로 선발할 수 없는 8가지 폐단을 거론하며 개정을 요청했다. 유의는 공무가 많아서 걸핏하면 밤을 새웠다. 어느 날 병이 나자, 그의 아내가 찾아왔다. 유의는 아내가 규정을 어겼다고 벌을 가했다. 유의는 너무 올곧았기 때문에 재보의 자리에 이르지는 못했다. 그가 죽자 사마염은 관을 쓰다듬으며 슬퍼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