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사설] “정도껏 하세요”에 터진 악플 폭탄
[천지일보 사설] “정도껏 하세요”에 터진 악플 폭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장관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또 글을 올렸다. 이번에는 정성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에 보내는 형식을 취했지만 그 내용은 여전히 자기변명이 주류를 이루는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을 나무라고, 예결위에서 국민의힘 의원들과 공방을 벌이는 추 장관에게 “정도껏 하십시오”라고 제지한 정 위원장에 대한 서운한 마음을 전한 내용들이다. 이 역시 어떻게 보면 ‘내가하면 로맨스요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내로남불’의 전형이자 정부의 국무위원으로서 고주알미주알 하는 소리로 들린다.

최근 국회 예결위에서는 추 장관에 대해 예산결산 관련 질의를 벌였던바, 국민의힘 의원들이 법무부의 특활비 사용을 꼬치꼬치 캐물었다. 추 장관 입장에서는 자신이 제기한 윤석열 총장의 특활비는 대충 넘어가고 자신을 겨냥해 특활비 집행을 묻는 야당의원들의 질의에 화가 났을 것이다. 대답하려고 하면 의원들이 답변 기회를 주지 않고 하니까 가만히 있을 추 장관 성격이 아니다. 그래서인지 야당 의원이 “윽박지르고 모욕을 주는 것을 바꾸지 않으면 심한 자괴감도 들고 국민 입장에서도 불편함과 정치혐오를 가지게 될 것”이라는 글까지 올렸다. 지난번 국회의 대검찰청 국감에서 여당의원들이 윤석열 총장에게 대한 질의 태도는 이보다 더했으면 더했지 결코 덜한 것은 아니었다. 심지어 박범계 의원은 윤 총장에게 자세를 바르게 하라며 호통까지 쳤던바, 지난 예결위에서 추미애 장관에 대한 국민의힘 의원들은 그런 여당 의원에 비하면 점잖은 질문이라 할 것이다. 그랬으니 정 위원장마저 회의 말미에 “역대 가장 차분하고 내실 있는 예산 질의”라고 하면서 예결위원들의 질의 등을 높이 평가했던 것이다.

변호사 출신의 4선의원인 정 위원장은 국회 법사위원회와 사개특위에서 검찰개혁에 대해 발언하면서 정부여당이 “충견 같은 검찰 만들지 않을 책임”이 있다고 소신 있게 말한 인물이다. 그는 친문계가 아니라 이재명 경기지사의 측근의원으로 소문나 있다. 매사에 합리적인 정 위원장이 예결위에서 추 장관에게 “정도껏 하세요”라는 말 한 마디 했다고 문자폭탄에 시달렸다. 그 문자에는 ‘다음 공천은 나가리’ ‘정성호 탈당해라’는 등 비난 글이 쏟아졌던바 다음날 정 위원장이 SNS에 올린 “원활한 의사진행을 위해 딱 한 마디 했더니 종일 피곤하다”는 글에서도 상황이 어떤지 알 수가 있다. 친문 지지층에다가 법무장관까지 가세하고 있으니 이러한 행동들은 국민이 보기에 더없이 불편한 일이요 정치혐오를 낳는 행동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