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성과급, 기업 10곳 중 1곳만 지급… 45%는 미정
연말성과급, 기업 10곳 중 1곳만 지급… 45%는 미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성과급 평균 721만원

중견 325만원, 중소 169만원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기업 2곳 중 1곳이 올해 경영실적이 지난해보다 악화됐다고 답했다. 이러한 가운데 올 연말성과급을 지급하기로 결정한 곳은 10곳 중 1곳에 불과했다.

13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기업 인사담당자 847명에게 ‘연말성과급 지급 여부’를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연말성과급을 지급하기로 확정한 기업은 11.3%에 그쳤다.

반면 ‘지급하지 않는다’는 기업은 43.6%로 ‘지급한다’의 4배에 달했다. 이보다 약간 많은 45.1%는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 답했다. ‘지급한다’는 응답을 기업유형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이 29.6%로 가장 높았으며, 중견기업 9.7%, 중소기업 7.5% 순이었다.

아울러 인사담당자들에게 올해 경영실적을 질문한 결과, 절반에 가까운 48.2%의 기업이 ‘작년보다 악화됐다’고 답했다. ‘작년과 유사한 수준’이라는 응답은 38.2%로 상대적으로 낮았으며, ‘작년보다 개선됐다’는 응답은 13.6%를 얻는 데 그쳤다.

실제로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기로 한 기업(369곳)들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경기가 좋지 않아서(42.3%)’가 1위를 차지했다. 여기에 ‘올해 실적이 나빠서(36.0%)’ ‘회사 재정상태가 좋지 않아서(33.6%)’ 등 올해의 경영상황을 이유로 꼽는 응답이 많았다. ‘그동안 성과급을 지급한 전례가 없어서(34.4%)’ ‘관련 지급 규정이 없어서(22.2%)’ 등 이전에도 성과급 지급이 없었음을 시사하는 응답도 적지 않았다.

기업들이 응답한 경영실적과 연말성과급 지급 결정여부를 교차해서 봐도 ‘경영실적 개선’을 답한 기업의 ‘연말성과급 지급’ 비중이 33.9%로 가장 높았다.

반면 ‘악화’를 답한 기업 중 지급을 선택한 비중은 단 3.4%에 그쳤다. ‘연말성과급을 지급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경영실적 악화’ 그룹에서 52.7%로 ‘개선’ 그룹의 22.6%보다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절반에 가까운 45%의 기업은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 답했다.

성과급을 지급하는 기업(96개사)들이 지급하는 연말성과급은 1인당 평균 416만원이었다. 기업유형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의 1인 평균 성과급이 721만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중견기업 325만원, 중소기업 169만원 순이었다.

기업들이 연말성과급을 지급하는 방식은 ‘개인별 실적에 따른 차등지급(32.4%)’과 ‘사업 부문 및 부서실적에 따른 차등지급(30.2%)’이 대표적이었다. ‘직급에 따른 차등지급(20.8%)’이나 ‘개별 실적과 관계 없이 회사 실적에 따른 일괄지급(15.6%)’ 방식을 따른다는 응답도 있었다.

한편 기업들이 직원들에 연말성과급을 지급하는 이유로는 직원들의 사기 진작과 노고에 대한 보상이 가장 컸다. ‘직원들의 사기 진작, 애사심 고취를 위해’ 성과급을 지급한다는 응답이 53.1%의 응답률로 가장 높았던 가운데, ‘노고에 대한 환원, 보상’을 꼽는 응답률도 42.7%로 높았다.

이어 ‘상여금 지급 규정이 정해져 있어서(29.2%)’ ‘만족할만한 실적을 달성해서(26.0%)’ ‘동기부여를 위해(22.9%)’ ‘유능한 인재를 관리하기 위해(13.5%)’ 등의 이유도 뒤따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