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수사 놓고 여야 주말에도 설전 이어가
원전수사 놓고 여야 주말에도 설전 이어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월성원전 내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 맥스터. (출처: 뉴시스)
경주 월성원전 내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 맥스터. (출처: 뉴시스)

민주당, 윤석열 저격 “검찰총장, 정치하는 자리 아냐”

야당, 이낙연 맹폭 “대통령 당부, 여당 대표가 곡해”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월성 원자력 발전소 1호기(월성 1호기)와 관련한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고발 사건에 대해 검찰이 강제수사에 나선 가운데 여야가 주말에도 공방이 치열하다.

7일 더불어민주당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치를 하고 있다며 연일 저격을 이어나가고 있다. 야당도 원전수사를 비판한 이낙연 민주당 대표를 비난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7일 논평을 통해 “검찰총장은 자신을 위한 정치가 아닌 국민을 위한 치우침 없는 수사를 하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치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검찰총장은 선출된 국민의 대표가 아니며, 검찰 역시 정당이 아니다”며 “국민으로부터 부여받은 권한은 본인과 조직이 아닌 국민을 위해 써야 한다”고 지적했다.

(제공: 강선우 당선인) ⓒ천지일보 2020.5.13
(제공: 강선우 당선인) ⓒ천지일보 2020.5.13

◆ 이낙연 “검찰이 정부정책 영역까지 영향 미치려”

전날에도 이낙연 대표가 검찰의 행보를 지적한 바 있다. 그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에너지 전환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자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중요 정책”이라며 “이에 대한 사법적 수사는 검찰이 이제 정부 정책의 영역에까지 영향을 미치겠다는 것으로 해석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또 “야당이 대전지검에 고발한 지 2주 만에, 윤 총장이 대전지검을 방문한 지 1주일 만에 전격수사가 이뤄진 점도 의심을 부를 만하다”며 “야당과 일부 정치 검찰이 짜고 정부를 공격한다고는 믿고 싶지 않다. 그러나 혹시라도 그런 의도가 있다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 (출처: 윤희석 대변인 페이스북) ⓒ천지일보 2020.11.7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 (출처: 윤희석 대변인 페이스북) ⓒ천지일보 2020.11.7

◆ 야당, 이낙연 저격 “살아있는 권력 수사 대통령 당부, 여당 대표가 곡해”

국민의힘은 7일 이낙연 대표의 발언과 관련해 윤희석 대변인 논평을 통해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라는 대통령의 당부를 여당 대표가 이렇게 곡해해도 되는가”라며 “이제는 여권 전체가 검찰과 맞서는 모양새가 됐다. 도를 넘는 검찰 흔들기에 국민들만 지쳐간다”고 비난했다.

윤 대변인은 “검찰의 수사에 대한 이 대표의 반응이 거칠기 짝이 없다”며 “의혹이 있으면 수사하는 것이 검찰 본연의 임무거늘, 그것이 대선 공약이면 어떻고 정권의 핵심 정책이면 어떤가”라고 꼬집었다.

윤 대변인은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검찰 특수활동 사용 내역 조사 지시에 대해서도 “의도가 얼마나 감정적인가. 국민들 눈살이 다시 찌푸려진다”고 했다.

이날 김선동 전 사무총장도 이낙연 대표를 향해 “추 장관이야 그렇다 치고, 이 대표까지 윤석열 타박에 나섰다"며 "현 정권 들어서는 가이드라인 정도가 아니라 대놓고 ‘봉쇄령’이 발령된다”고 비판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최재형 감사원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감사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2020.10.1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최재형 감사원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감사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2020.10.15

◆ 감사원 조사 바탕으로 시작된 원전 수사, 민주당 반기 든 이유는?

민주당은 검찰이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과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수력원자력 기술본부, 한국가스공사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하면서 연일 비판을 이어가는 모양새다.

지난달 20일 감사원은 2018년 6월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과 관련해 한수원 이사회가 즉시 가동 중단 결정을 하기에 유리한 내용으로 경제성 평가 결과가 나오도록 평가과정에 관여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 등 12명을 대전지검에 고발했다. 민주당은 검찰의 행보를 ‘정치적 움직임’으로 정의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