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동부전선서 북한 남성 신원 확보”… 귀순 추정
軍 “동부전선서 북한 남성 신원 확보”… 귀순 추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동부 전선 신원미상 인원 포착 (출처: 연합뉴스)
강원 동부 전선 신원미상 인원 포착 (출처: 연합뉴스)

“북한군 특이동향 없어”

군 경계 뚫렸을 가능성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군이 강원도 동부지역 전방에서 감시장비에 포착된 미상 인원 1명의 신병을 확보했다.

합동참모본부(합참)는 4일 “우리 군 감시장비에 포착된 미상 인원 1명을 추적해 이날 오전 9시 50분쯤 안전하게 신병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미상 인원은 북한 남성으로 남하 과정과 귀순 여부 등 세부사항에 대해선 관계기관 공조 하에 조사가 있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인원이 민간인인지, 군인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합참은 “현재까지 북한군의 특이동향은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신병 확보는 상황 발생 10여 시간 만에 이뤄졌다. 이로써 철책을 넘어올 때까지 군이 징후를 파악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군 소식통 등에 따르면, 전날(3일) 오후 7시 26분쯤 동부전선에서 신원 미상의 1명이 북에서 남쪽으로 내려온 것을 확인했다.

군 당국은 철조망 일부가 눌려 있는 점을 확인해 신원 미상자가 철조망을 넘은 것으로 추정했다.

합참은 “현재 동부지역 전방에서 미상 인원이 우리 군 감시장비에 포착돼 작전 중”이라며 “구체적인 내용은 작전이 종료되면 설명하겠다”고 했다.

이에 군은 대침투경계령인 ‘진돗개 둘’을 발령했다. 진돗개는 북한의 국지도발 가능성에 대비한 단계별 방어 준비 태세를 의미한다.

평소 진돗개 셋을 유지하는데, 무장간첩 침투나 탈영으로 위협 상황 발생 가능성이 클 때 진돗개 둘로 격상된다. 북한의 도발 등 실제 위협 상황이 발생해 전면전 돌입 직전의 심각한 상황으로 판단되면 진돗개 하나가 발령된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21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항에서 군인들이 철책 점검을 하고 있다. 2020.8.21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21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항에서 군인들이 철책 점검을 하고 있다. 2020.8.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20-11-04 19:19:38
통일은 되어야겠어요

이창우 2020-11-04 14:13:28
군에 대한 신뢰가 서질 않는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