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핼러윈데이’에 북새통 이룬 이태원 거리… ‘거리두기’ 실종(종합)
‘핼러윈데이’에 북새통 이룬 이태원 거리… ‘거리두기’ 실종(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시스] 핼러윈 데이인 31일 서울 마포구 홍대거리 일대가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서울=뉴시스] 핼러윈 데이인 31일 서울 마포구 홍대거리 일대가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감성주점·헌팅포차 곳곳서 인파 몰리기도

이태원 일대 방역게이트 곳곳에 설치

홍대서도 몰린 인파 탓 ‘거리두기’ 미이행

부산도 시민들로 바글바글… 외부 대기줄까지

시민들 “정신머리 없다” “피해 주지마” 냉담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핼러윈데이’인 31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100명대를 기록하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방역당국은 지난 5월에 발생한 이태원발(發) 집단감염과 같은 사례가 핼러윈데이인 이날에 또다시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를 표했다.

이에 서울 이태원과 강남, 홍대 등지의 대규모 인기 클럽은 감염 확산 막기 위해 일제히 문을 닫았지만, 서울 이외 클럽이나 감성주점와 헌팅포차 등으로 젊은이들이 집중되고 있어 우려가 불거지고 있다.

실제 이날 이태원에는 초저녁부터 수백명의 인파가 몰리면서 거리두기와는 다소 먼 모습이었다. 

일부 이태원의 클럽과 유흥시설은 영업을 하지 않아 이날 자물쇠로 문이 잠겨있기도 했다.

코스튬 차림의 사람들 중 일부는 마스크를 내려쓰거나, 식당 야외석에 앉은 사람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는 모습이 자주 목격됐다.

이태원 상인들은 지난 5월 이태원발 집단감염이 다시 재현되는 것을 우려해 방역게이트를 곳곳에 설치했다. 

방역게이트는 보행자 거리 양쪽 끝에 한대씩 설치돼 있는데, 거리 안쪽으로 들어가려면 이곳을 통과해야 한다.

체온을 측정하고, QR코드를 확인한 뒤 게이트로 들어가면 자동으로 소독액이 분출돼 전신 소독을 하게 된다.

이렇게 전신 소독 작업이 끝나게 되면 스티커가 붙어 있는 마스크를 주는데, 음식점에 사용하려면 스티커를 보여줘야 한다.

(서울=연합뉴스) 핼러윈 데이를 하루 앞둔 3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 거리에서 용산구청 관계자들이 매장 운영 점검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핼러윈 데이를 하루 앞둔 3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 거리에서 용산구청 관계자들이 매장 운영 점검을 하고 있다.

상인들은 이태원을 찾은 시민들에게 방역게이트를 사용할 것을 당부했다.

이태원에는 영화 캐릭터 등으로 분장해 핼러윈 느낌을 한껏 사람들로 가득했다.

거리 입구에선 핼러윈을 기념해 호박이나 해골로 문 입구와 내부를 장식했다.

이곳을 다녀간 시민들은 “친구들과 기념하기 위해 (이태원에) 막상 오니 괜찮은 것 같다” “핼러윈데이인데 그냥 지나가기 좀 그래서…” “친구들이랑 가볍게 저녁만 먹고 짧게 놀려고 한다” “방역게이트도 있으니까 나와서 놀아도 괜찮지 않을까” 등 핼러윈데이를 기념하기 위해 번화가를 방문한 것에 대해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젊은 연령대가 많이 방문하는 홍대 역시 인파가 붐볐다.

홍대 거리를 나온 시민들은 대다수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지만, 인파가 많은 탓에 거리 두기를 지키기 힘든 모습이었다.

이뿐 아니라 부산의 클럽과 클럽형 감성주점에도 핼러윈데이를 즐기기 위해 다양한 코스프레 복장을 한 수많은 사람이 다녀갔다.

또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은 ‘턱스크’ ’노마스크‘ 족들도 있었다.

(서울=뉴시스) 핼러윈데이를 하루 앞둔 30일 서울 마포구 홍대거리 일대의 한 클럽에 임시휴업 결정 안내문이 붙어 있다.
(서울=뉴시스) 핼러윈데이를 하루 앞둔 30일 서울 마포구 홍대거리 일대의 한 클럽에 임시휴업 결정 안내문이 붙어 있다.
 

실제 부산의 한 주점은 인근 클럽 휴업 영향 탓에 2층부터 1층 외부까지 대기 줄이 길게 이어져 있었다.

하지만 시민들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우려에도 불구하고 핼러윈데이를 기념하기 위해 이태원과 홍대 등 번화가가 붐비는 것에 대해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네이버 아이디 ‘rlat****’는 “한 평생 한번도 아니고 1년에 한번 있는 것인데 꼭 (핼러윈을 기념) 해야겠다는 것들은 정신머리가 없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desi****’는 “핼러윈데이 즐기려다가 코로나 때문에 헬(hell)로 간다”고 경고했다.

‘teah****’는 “꼭 만나서 음식을 먹기보단 집안에서 꾸미고 만들어 핼러윈을 슬기롭게 즐길 수도 있다”며 “아직도 사라지지 않는 코로나 시국에 (본인들의 부주의한 행동으로) 피해 주지 말고 핼러윈을 즐기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mare****’는 “이번에 할로윈에 영업해서 코로나 발생한 업장은 가차 없이 세달 영업정지 시켜버려야 한다”고 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27명이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핼러윈 데이를 하루 앞둔 3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 세계음식거리에 설치된 방역게이트에서 한 시민이 QR코드를 찍고 있다. ⓒ천지일보 2020.10.3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핼러윈 데이를 하루 앞둔 3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 세계음식거리에 설치된 방역게이트에서 한 시민이 QR코드를 찍고 있다. ⓒ천지일보 2020.10.30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11-01 07:09:33
할로윈데이가 뭐라고 정신을 차리고 방역에 솔선수범해야지 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