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공천은 3차 가해”
국민의힘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공천은 3차 가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특수고용직 노동자(배달·택배) 및 관계자 초청 대담 ‘플랫폼 노동자 어떻게 보호할 것인가?’에 참석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0.10.30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특수고용직 노동자(배달·택배) 및 관계자 초청 대담 ‘플랫폼 노동자 어떻게 보호할 것인가?’에 참석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0.10.30

“‘사람보다 정권 재창출이 먼저’ 백드롭 걸어야”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국민의힘은 31일 더불어민주당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방침과 당헌 개정 여부를 묻기 위한 전당원 투표를 실시하는 것에 대해 “3차 가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의 서울‧부산 시장 공천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으로 인한 피해자에 대한 대규모 3차 가해로밖에 여겨지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박 전 시장의 빈소를 서울광장에 대규모로 만들고 오 전 시장에 대한 처벌이 흐지부지 되고 있는 것이 2차 가해라면 이번 행태는 명백한 3차 가해”라며 “민주당과 청와대는 이제 ‘우리 당은 사람보다 정권 재창출이 먼저’라는 백드롭을 걸어야 한다”라고 했다.

이어 “여당은 피해여성 뿐 아니라 대한민국 여성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부터 해야 한다”면서 “저급한 미사여구로 남은 양심까지 버리지 말고 여성·국민의 아픔을 직시하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