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는 화웨이… 안방 中 스마트폰 시장서 첫 역성장
흔들리는 화웨이… 안방 中 스마트폰 시장서 첫 역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베이징 화웨이 매장. (출처: 뉴시스)
중국 베이징 화웨이 매장.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미국의 제재를 받던 화웨이가 안방인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흔들리는 모습이다.

31일 시장조사 업체 캐널리스에 따르면 화웨이의 3분기 중국 스마트폰 출하량은 3420만대로 작년 동기 대비 18% 감소했다. 분기별 전년 동기 대비 하락한 것은 2014년 이후 6년 만에 처음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중국 내 스마트폰 시장이 위축된 가운데 화웨이의 스마트폰 점유율도 감소했다. 3분기 중국 시장 스마트폰 출하량은 8300만대로 작년 동기의 9770만대보다 감소했다. 이 중 화웨이의 점유율은 41.2%로 전년 동기(42.5%) 대비 1.3%p 줄었다.

화웨이 외에도 대부분 업체가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한 가운데 업계 4위인 샤오미가 중국 스마트폰 시장 5위권 업체 중 홀로 성장했다.

샤오미의 3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1050만대로 작년 동기보다 19% 늘었다. 시장 점유율도 지난해 3분기(9%)보다 3.6%p 오른 12.6%를 기록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11-01 08:24:57
화웨이의 몰락은 우리나라와는 크게 관계 없는 것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