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석 “의사국시 해결은 언론플레이”… 최대집 “의정합의 파기 원하나”
김민석 “의사국시 해결은 언론플레이”… 최대집 “의정합의 파기 원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최대집 의사협회 회장 페이스북 캡처.)
(출처: 최대집 의사협회 회장 페이스북 캡처.)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이 의사 국가고시(국시) 실기시험 재응시 문제가 해결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힌 가운데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의원이 “자작극적 언론플레이”라고 반박하면서 설전이 벌어지고 있다.

최 회장은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본과 4학년 학생들의 의사국시 문제는 금주 중 결의 수순으로 진입했다”고 적힌 내용을 게재했다.

최 회장은 “(현재) 실기 시험 진행을 위한 실무적 프로세스가 진행 중”이라며 “금 화요일, 수요일 중 당·장·청의 입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 측에서는 더 이상 논란을 만들지 말고 입장 번복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각별히 말씀드리겠다”며 “저는 의협 회장으로서 제가 해야 할 일은 반드시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의협 최대집회장의 농단이 묵과하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다”며 “자작극적 언론플레이를 즉각 중단하라”고 반박했다.

그는 “제가 보건복지위원장을 맡기 전의 합의였고 의대생들의 미래가 걸린 일이어서 정치인지자 부모의 입장에서 신중히 지켜보고 있었지만 한 마디 엄히 경고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의대생 국시 혼란을 가져온 이른바 의료계 선배들과 책임자들은 국민 앞에 말과 행동을 삼가라”고 했다.

최 회장은 즉각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 의원이 지금 가장 시급히 해야 할 일은 최대집에게 농단, 자작극 운운의 망언을 늘어놓는 게 아니다”라며 “생경한 보건복지위원회에 갑자기 위원장을 맡아서 보건의료 분야에 대한 매우 초보적인 지식도 결여돼 있다는 전언들이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래도 1년 이상을 보건복지위원회를 이끌어가야 할 사람이라면 보건의료분야 정책에 대한 기초적인 이해는 있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 회장은 “김 의원이 ‘의정합의에 조건을 거는 일체의 시도는 의정합의 파기’라고 했는데 민주당-의협간, 복지부-의협간 이뤄진 9.4 의정합의 파기를 원하는 것이냐”라고 경고했다.

그는 “국시 문제는 오늘 오전 제가 공지한 바 같이 해결의 수순을 밟아가고 있다”며 “의정합의를 우리 의협은 현재까지 존중하고 그 합의에 근거해 향후 적절한 시기에 의정협의체를 구성해 정부와 대화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