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현 일침… 찬열 사생활 폭로 여파
백현 일침… 찬열 사생활 폭로 여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백현 인스타그램)
(출처: 백현 인스타그램)

백현 일침… 찬열 사생활 폭로 여파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그룹 엑소 백현이 일침을 가했다.

지난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을 엑소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네티즌 A씨의 폭로글이 게재됐다.

A씨는 찬열과 2017년 10월말 교제를 시작해 최근 교제 3주년을 앞둔 상황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찬열이 걸그룹을 비롯해 승무원, 댄서, 유튜버, BJ 등 10명 이상과 바람을 피웠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찬열과 SM엔터테이먼트 측은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다른 네티즌 B씨가 등장해 자신을 ‘찬열의 지인’이라고 주장하며 백현을 통해 찬열을 소개받았지만 소문과 언행이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남 탓하기 전에 본인부터 돌이켜보고 반성하라. 친구들에게 사과하라. 전화해서 입단속 시키려는 너는 아직 멀었다. 정신 차려라. 백현도 너처럼은 안 산다”고 비난했다. B씨의 폭로글 또한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상황.

그러나 엑소 멤버 백현은 자신의 트위터에 “그러니까 내 지인 누군데?”라며 모기를 손으로 잡는 행동을 글로 표현해 B씨와 선을 그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