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혁신도시 공공기관, 지방대 출신자 채용 50% 확대 검토”
이낙연 “혁신도시 공공기관, 지방대 출신자 채용 50% 확대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섭 광주시장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이 30일 오후 광산구 빛그린산단 내 광주글로벌모터스(GGM) 완성차 도장 공장을 방문해 공사 진행상황을 보고받고 있다. (제공: 광주시) ⓒ천지일보 2020.10.30
이용섭 광주시장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이 30일 오후 광산구 빛그린산단 내 광주글로벌모터스(GGM) 완성차 도장 공장을 방문해 공사 진행상황을 보고받고 있다. (제공: 광주시) ⓒ천지일보 2020.10.30

하위직 공무원 지방할당 제도 도입도 검토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30일 “전국 혁신도시에 있는 공공기관에서 지방 대학 출신자를 50%까지 뽑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전북 부안구청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전국 10곳의 혁신도시에 입주한 공공기관은 그 지방 대학 출신자를 일정 비율로 뽑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 임기 말까지 30%를 뽑는 것을 목표로 한다. 거기에 더 얹어 20%를 다른 지역의 지방대 출신으로 뽑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전라북도에 있는 대학을 나오신 분이 한국전력에 취직할 수도 있는 길이 열린다. 이는 이미 용역에 들어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또 수도권에서부터 얼마나 머냐에 따라서 세금 부담을 차등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수도권에서 아주 먼 곳이라면 법인세 영세율 제도, 법인세를 아예 받지 않는 방안까지 포함한 차등적 세제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계시는 분께는 영향을 드리지 않도록 몇 년 후부터 실시한다는 조건을 붙여 하위직 공무원 지방할당 제도를 부분적으로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며 “또 연기금을 지역 뉴딜을 포함한 균형발전에 허용하는 방안을 정교하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